‘지난 1년’ 가장 많이 검색한 전세계 버킷리스트 여행지 10

‘지난 1년’ 가장 많이 검색!세계 버킷리스트 여행지 10 CNBC는 세계인이 가장 많이 검색한여행지 10곳을 소개했다. 럭셔리 여행사‘Unforgettable Travel’과 디지털 마케팅에이전시 ‘SEO Travel’이 2020년 5월부터2021년 5월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135개 버킷리스트 중 10개를 추렸다.글/디자인 정미진 여행+ 에디터

도난당했던 6억짜리 르네상스 시대 갑옷, 40년 만에 제자리로

<출처 = @PoliceNationale 트위터>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도난당했던 16세기 희귀 갑옷이 약 40년 만에 제 품으로 돌아왔다.     더 선은 60만 달러(약 6억 8000만 원) 상당의 르네상스 시대 갑옷이 38년 만에 루브르 박물관으로 돌아왔다고 지난 8일(현지시간) 밝혔다.      1560~80년 사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갑옷은 1922년 로스차일드 일가가 기증해

다시 ‘모나리자’ 앞으로 모인 사람들… 루브르 재개관

파리 루브르박물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지 넉 달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루브르박물관은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로 폐쇄된 이후, 6일(현지 시간) 재개관해 입장객을 받기 시작했다. 관람객들은 사전에 웹사이트를 통해 방문 시간대별 티켓을 예매해야 하며, 반드시 마스크 착용 후 입장해야 한다. 박물관 측은 입장객 수를 시간당 500명 이하로

재생버튼 꾹! 당장 여행지로 소환하는 플레이리스트

재생버튼만 눌러도 여행의 추억을 떠오르게 만드는 노래가 있다. 여행지로 초대하는 ‘그 음악’에 대하여. 이미지 출처 = Unsplash, VIBE 라떼는 말이지…라고 시작할 수밖에 없다. 10여 년 전 유럽여행 치트키는 딱 두 개였다. ‘쿠엔틴 타란티노’와 ‘콜드플레이’.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 콜드플레이의 음악으로 화두를 열면 그 누구와도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나 때는 그랬다.

세계에서 제일 잘 나가는 박물관, 파리 루브르의 속사정(?)

​ Musée du Louvre © Studio TTG_Architecte Ieoh Ming Pei ​ 파리에 가보셨나요? 그렇다면 루브르박물관도 가보셨겠지요. 아직 못 가봤다면 언젠가 꼭 가보리라 마음에 새겼을 것이고, 한 번 가본 사람이라면 언젠가 다시 가보는 날을 손꼽을 거예요. 루브르는 세계 3대 박물관(영국 대영박물관, 바티칸시티의 바티칸박물관과 함께)으로 꼽힐 정도로 어마어마한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고, 한

‘극과 극!’ 유명 관광지의 이상과 현실

안녕하세요 여행+미니입니다.요즘 인스타그램 안 하는 사람들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많은 사람들이 인스타를 사용합니다.저는 주로 일상 기록용으로 인스타를 하는데요,가끔 심심할 때 좋아하는 디저트를 찾아본다던가 예쁜 여행지 사진을 찾아보곤 한답니다. SNS를 통해 바라보는 세계 관광 명소는 정말 멋지고 아름답곤 합니다. 나도 다음에 꼭 가봐야지 하고 결심하기도 해요.가보지는 않았지만 그런 사진들을 많이 봐왔으니 다들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 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