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2억년 전 도마뱀 화석’ 올겨울 호주 박물관서 전시

장주영 여행+ 기자 조회수  

올겨울부터 호주에서 2억 년 전 도마뱀의 화석을 구경할 수 있다. 영국 매체인 BBC와 호주 매체 ABC 등 외신은 호주 박물관에 전시될 고대 도마뱀 화석에 대해 보도했다.

고대 도마뱀 화석의 이름은 아레나에페톤 수피나투스(Arenaepeton supinatus)’, ‘등으로 모래를 기어다니는 것이라는 뜻이다. 이 화석은 30년 전 한 양계장 운영자가 정원을 짓기 위해 근처 채석장에서 구매한 돌 더미에서 발굴되었다. 이후 시드니의 호주 박물관(Australian Museum)에 기증되었지만, 정확한 개체명과 정체를 알 수 없는 미확인 생명체로 구분해 왔다.

발굴 후 25년이 지나 고생물학자 라클란 하트(Lachlan Hart)’가 재발굴을 시행했다. 5년간의 연구 끝에 화석의 외부가 제거되며 미확인 생명체의 정확한 윤곽이 드러났다. 미확인 생명체의 정체는 24000년 전 호주 일대에서 서식했던 도마뱀의 시조, 빙하기부터 운석 충돌까지 모든 대멸종 시대를 견딘 양서류로 확인되었다.

라클란 하트현대의 중국 자이언트 샐러맨더 종과 닮았지만, 갈비뼈 크기와 조직 윤곽으로 보아 현대에 살아남은 후손보다 훨씬 무겁다고 전했다. 덧붙여 트라이아스기에 서식했으리라 추정되며 동시대를 살던 비슷한 생물체와 비교해 매우 큰 크기라며 다른 개체를 사냥하는 포식자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도마뱀이 대멸종을 버텨낸 사실에 대해서는 호주의 기후와 지질이 대멸종 후 생명체가 진화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기 때문이라 말했다.

아레나에페톤 수피나투스는 화석 속 생명체의 머리와 몸이 온전히 붙어있고 피부와 지방조직까지 드러나 있어 고생물학 학계에서 중요한 발견으로 여겨진다. 이 도마뱀과 유사한 종의 화석은 전 세계에서도 10개 미만으로, 고생물학 전문가들은 호주 양서류 진화의 역사를 다시 쓸만한 대 발견이라고 밝혔다.

호주 박물관은 화석의 전시관을 새롭게 꾸며 재전시할 것이란 입장을 전했다. 올겨울부터 전시할 예정이지만, 정확한 날짜와 전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글 = 장주영A 여행+기자

관련기사

author-img
장주영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댓글1

300

댓글1

  • 양택상

    그러므로 진화는 틀리고, 창조가 맞다..진화론은 있어도 창조론이란 말은 없다..그냥 창조 일 뿐이다..앞으로 창조에 론(論) 자는 절대로 붙이 지 말라..

[해외] 랭킹 뉴스

  • 공포영화 ‘인시디어스’ 속 귀신 들린 집 만나볼 수 있는 '이곳'
  • 신기하고 기이한 매력의 미국 명소 5곳
  • ‘스위스의 심장’ 루체른에서 알프스 편하게 감상하는 방법
  • “뚜벅이들 오세요!” 작정하고 대중교통으로 여행하기 편하게 시스템 구축한 이 나라
  • "후에냐 호이안이냐" 다낭 근교 여행지 비교해 봤더니…
  • 세븐틴 뮤비 속 거기 어디? 인스타 사진 맛집 홍콩 컬러풀 스폿 6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 파업 참여자 6500명→150명 줄더니…사측에 “대화하자”며 꼬리 내린 삼성전자 노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 파업 참여자 6500명→150명 줄더니…사측에 “대화하자”며 꼬리 내린 삼성전자 노조

추천 뉴스

  • 1
    후지산은 사람 몰린다는데… 관광객 감소로 운영 중단하는 日 ‘이곳’

    Uncategorized 

  • 2
    하루 18명에게만 허락된 '치유의 숲' 알음알음 입소문 퍼진 서울대 관악수목원, 직접 가봤더니

    국내 

  • 3
    “뉴욕 여행 앞뒀다면 주목” 올여름 뉴욕서 18개의 무료 콘서트 열린다

    Uncategorized 

  • 4
    호캉스의 정석! 베트남 역대급 호텔 3

    여행꿀팁 

  • 5
    그때도 지금도 꾸준히 정상급 유지하는 국내 대표 수학여행지 6

    국내 

지금 뜨는 뉴스

  • 1
    코스모스 졸업생 모여!특별한 추억을 선물하는대학가 파티룸 6

    여행꿀팁 

  • 2
    BTS 못다한 완주 여행, 물길 따라 숲 따라 완주하려면

    국내 

  • 3
    “위안을 준다” CNN도 반했다! 아시아 최고 길거리 음식 OOO

    여행꿀팁 

  • 4
    부모님 모시고 가기 좋은 수도권 한옥카페 BEST 5

    여행꿀팁 

  • 5
    장장 3년간 리뉴얼 마치고 새롭게 문 여는 부산 최고(最古) 호텔 이곳

    국내 

공유하기

1

뷰어스 입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