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여행+로맨스] 탕웨이가 운명이라 극찬한 이탈리아 로맨틱 스폿 3

장주영 여행+ 기자 조회수  

[여행+로맨스] 탕웨이가 운명이라 극찬한 이탈리아 로맨틱 스폿 3

박해일 탕웨이 주연의 영화 ‘헤어질 결심’은 여러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2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에게 감독상을 안긴 것을 시작으로, 박 감독과 정서경 작가가 함께 쓴 각본집이 인터넷 서점 예스24에서 종합 베스트셀러 부문 3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얼마 전에는 극중 잠깐 등장했던 한 소품이 관심을 끌었다. 산과 바다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패턴의 표지로 만들어진 ‘산해경’이 그 주인공. 무엇보다 다채로운 색감의 일러스트와 함께 또박또박 써 내려간 내용을 탕웨이가 직접 쓴 것으로 알려지며 더욱 흥미를 돋우었다.

이렇게 소소한 것 하나까지 팬들의 시선을 끄는 데는 영화의 히로인 탕웨이의 존재감이 한 몫 했다. 박찬욱 감독은 최근 언론과 만나 “탕웨이는 가만히 있으면 속에 뭐가 들었을지 참 궁금하게 만드는 신비로운 사람”이라며 “확실히 자신만이 가진 신비로움을 가진 배우”라고 극찬했다.

탕웨이가 우리에게 친숙한 인물로 다가온 계기로 2011년 작 ‘만추’를 빼놓을 수 없다. 물론 데뷔작 ‘색, 계’의 강렬함도 잊을 수 없지만, 현빈과 애절한 로맨스를 선보인 이 작품에선 그만의 연기 스펙트럼이 얼마만큼 넓은지 관객에게 인지시켰다.

이 작품이 관객을 넘어 탕웨이에게도 특별한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천생연분을 만났다는 것. 연출을 맡은 김태용 감독과 2014년 백년해로의 연을 맺었다. 아울러 데뷔작 이후 잠시 멈칫했던 흥행 또한 이 작품으로 되살려 그에게는 인생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이듬해 탕웨이는 본인 스스로 운명적이라고도 일컬은 영화 ‘온리 유’를 만난다. 김태용 감독과의 실제 러브스토리가 극중 상황과 너무 닮았던 것. 부모님이 미리 봐둔 점괘를 결혼 후 확인하게 됐는데 날짜나 상대 등의 과정이 딱 들어맞아 운명론을 지지하게 됐다고. ‘온리 유’에서 탕웨이가 연기한 팡유안 역시 우연히 걸려 온 전화 한 통으로 운명적 사랑을 만나기 위해 이탈리아로 떠난다.

7년 전 작품이지만 탕웨이가 사랑을 찾아 누비는 여정은 로맨스만큼이나 로맨틱해 여전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전에는 탕웨이의 여정을 그대로 밟으며 여행하는 촬영지 인증하기 열풍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탈리아 밀라노부터 루카를 지나 피렌체까지 이어지는 6일 동안의 여정을 다시 한 번 사랑 가득 담아 밟아본다. 안디아모(Andiamo·떠나자)!

밀라노 두오모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건축에 참여한 성인 카스텔로 스포르체스코 성. 이탈리아 통일의 영웅 가리발디 장군의 동상과 클래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노란색 트램. 이 모든 것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도시하면 역시 밀라노를 빼놓을 수 없다.

영화 속에서는 도시적 볼거리에 낭만까지 입혀 여행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극중 밀라노 두오모(Duomo di Milano) 앞에서는 팡유안(탕웨이 분)과 운명적 남자(리아오판 분)의 첫 데이트가 그려져 로맨틱 분위기를 더 한다. 특히 은은한 조명이 감돌며 두오모를 배경으로 낭만적인 야경이 펼쳐지는 모습은 밀라노가 왜 연인들의 필수 데이트 코스인지 알 수 있게 한다.

루카 세인트 미켈레 성당

국내에는 덜 알려진 토스카나주의 루카는 성곽으로 둘러싸인 작고 유서 깊은 도시다. 이탈리아 내에서는 음악가 푸치니의 고향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1070년 착공해 무려 300년 넘는 공사 끝에 완공한 세인트 미켈레 성당(Chiesa di San Michele in Foro)은 루카에서 꼭 들려야 할 볼거리다. 성당이 바라보이는 카페에 앉아 향 좋은 커피나 와인을 마시는 기분은 천국이 따로 없을 정도.

극중에서는 피렌체를 향하던 탕웨이가 리아오판과 노천에 있는 한 레스토랑에서 와인을 마시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확인하는 곳으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피렌체의 옥상 레스토랑

영화 ‘냉정과 열정사이’의 애틋한 떨림은 10년이 훌쩍 지났는데도 여전하다. 우리나라는 물론 일본이나 중화권 여행객들, 특히 연인끼리 여행하는 이들이 이탈리아 여행에서 피렌체를 빼놓지 않는 이유다. 피렌체는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도시 곳곳에 르네상스 시대의 문화와 예술이 묻어난다. 세인트 로렌초 성당이나 세인트 조반니 세례당, 베키오 다리 등은 역시나 명불허전.

특히 피렌체 두오모 성당과 시내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옥상 레스토랑 그랜드 호텔(Grand hotel baglioni) 배글리언 피렌체는 연인들의 성지로까지 불리며 관광객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영화 속에서는 탕웨이가 유혹적인 빨간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장주영 여행+ 기자

관련기사

author-img
장주영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해외] 랭킹 뉴스

  • 공포영화 ‘인시디어스’ 속 귀신 들린 집 만나볼 수 있는 '이곳'
  • 신기하고 기이한 매력의 미국 명소 5곳
  • ‘스위스의 심장’ 루체른에서 알프스 편하게 감상하는 방법
  • “뚜벅이들 오세요!” 작정하고 대중교통으로 여행하기 편하게 시스템 구축한 이 나라
  • "후에냐 호이안이냐" 다낭 근교 여행지 비교해 봤더니…
  • 세븐틴 뮤비 속 거기 어디? 인스타 사진 맛집 홍콩 컬러풀 스폿 6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남아도는 손소독제 어떡하지!?이렇게 활용해보세요!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남아도는 손소독제 어떡하지!?이렇게 활용해보세요!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추천 뉴스

  • 1
    연휴에 가볼까? 첩첩산중 고즈넉한 경남 함양의 매력 속으로

    국내 

  • 2
    이번 주말은 "홍대에서 세계일주" 어때

    국내 

  • 3
    후지산은 사람 몰린다는데… 관광객 감소로 운영 중단하는 日 ‘이곳’

    Uncategorized 

  • 4
    하루 18명에게만 허락된 '치유의 숲' 알음알음 입소문 퍼진 서울대 관악수목원, 직접 가봤더니

    국내 

  • 5
    “뉴욕 여행 앞뒀다면 주목” 올여름 뉴욕서 18개의 무료 콘서트 열린다

    Uncategorized 

지금 뜨는 뉴스

  • 1
    호캉스의 정석! 베트남 역대급 호텔 3

    여행꿀팁 

  • 2
    그때도 지금도 꾸준히 정상급 유지하는 국내 대표 수학여행지 6

    국내 

  • 3
    코스모스 졸업생 모여!특별한 추억을 선물하는대학가 파티룸 6

    여행꿀팁 

  • 4
    BTS 못다한 완주 여행, 물길 따라 숲 따라 완주하려면

    국내 

  • 5
    “위안을 준다” CNN도 반했다! 아시아 최고 길거리 음식 OOO

    여행꿀팁 

공유하기

0

뷰어스 입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