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홍해 해저에 버려진 섬뜩한 여객기의 정체

홍지연 여행+ 기자 조회수  

퇴역 항공기가 인공 암초와 수중 관광 명소로 재활용되고 있다.

지난 23, CNN 등 외신은 홍해 심해 바닥에 가라앉아 으스스한 모습을 자아내는 여객기의 정체를 공개했다. 미국의 수중 사진작가 브렛 호엘저(Brett Hoelzer)요르단 아카바만(Aqaba Bay) 심해에서 엔진과 비행기 날개가 그대로 있는 등 형태가 온전한 여객기를 발견했다. 그가 촬영한 사진에 따르면 해당 기체는 록히드 마틴 L1011 트라이스타(Lockheed Martin L1011 Tristar), 1980년대에 취항을 시작해 2000년대 초까지 많은 민간 여객 비행에 동원됐다.

요르단 통신사 페트라(Petra)해당 여객기는 해양생태계 보존과 잠수 관광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인공 침수된 것이라고 밝혔다. 바다에 안착한 지 3년째인 이 여객기는 인공 암초로서 산호 발달의 토대가 되고 있다. 현재 비행기의 기체는 거대한 해면으로 둘러싸여 다양한 해양 생물종의 서식지가 되고 있다. 문어와 복어를 비롯한 다양한 해양 생물이 기체에서 발견된다. 뿐만 아니라 해저 관광 명소로도 거듭나고 있다. 전문 다이버들은 심해의 여객기를 탐험하는 이색적인 경험을 위해 이곳으로 모여든다. 잠수부들은 기체로 들어가 내부를 탐사한다. 호엘저는 여객기가 놀라울 정도로 잘 보존되어 있다. 조종석과 좌석, 화장실 등 기내 시설이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인공 산호가 해양 생태계 성장을 도모하고 지역 관광을 활성화할 거라는 긍정적인 기대와는 달리 인공 산호의 효과에 대한 이견도 존재한다. 해양 전문가 아드리아나 휴먼시스(Adriana Humances)인공 산호초가 항상 생태학적으로 건전한 것은 아니다. 구리, 납 등의 잠재적 오염물질이 부식되면 바닷물에 중금속이 퍼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한편 이러한 의견에 대해 바레인 관광청은 항공기를 침수하기 전에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고압 세척을 거치며, 접착제, 플라스틱, 고무 등의 기타 잠재적 독성 물질도 제거한다고 설명했다.


글=조유민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관련기사

author-img
홍지연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댓글11

300

댓글11

  • 별이

    역시 부자들은 돈 버는 생각이 일반인들 하곤 틀리네 생각 발상이 참 ㅎㅎ 한수 배웠다

  • 합성

    사진은 합성사진이 맞네요. 사진에 적혀있는 divebahrain.com에 들어가니, 실제 침수된 여객기는 려러 산호가 붙어있고 녹이 슬어있는 느낌입니다.

  • 사진은 보잉747인데?

  • 조작 사진같은데 너무 이질감이..

  • 조작 사진.

[해외] 랭킹 뉴스

  • 공포영화 ‘인시디어스’ 속 귀신 들린 집 만나볼 수 있는 '이곳'
  • 신기하고 기이한 매력의 미국 명소 5곳
  • ‘스위스의 심장’ 루체른에서 알프스 편하게 감상하는 방법
  • “뚜벅이들 오세요!” 작정하고 대중교통으로 여행하기 편하게 시스템 구축한 이 나라
  • "후에냐 호이안이냐" 다낭 근교 여행지 비교해 봤더니…
  • 세븐틴 뮤비 속 거기 어디? 인스타 사진 맛집 홍콩 컬러풀 스폿 6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 파업 참여자 6500명→150명 줄더니…사측에 “대화하자”며 꼬리 내린 삼성전자 노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 파업 참여자 6500명→150명 줄더니…사측에 “대화하자”며 꼬리 내린 삼성전자 노조

추천 뉴스

  • 1
    이번 주말은 "홍대에서 세계일주" 어때

    국내 

  • 2
    후지산은 사람 몰린다는데… 관광객 감소로 운영 중단하는 日 ‘이곳’

    Uncategorized 

  • 3
    하루 18명에게만 허락된 '치유의 숲' 알음알음 입소문 퍼진 서울대 관악수목원, 직접 가봤더니

    국내 

  • 4
    “뉴욕 여행 앞뒀다면 주목” 올여름 뉴욕서 18개의 무료 콘서트 열린다

    Uncategorized 

  • 5
    호캉스의 정석! 베트남 역대급 호텔 3

    여행꿀팁 

지금 뜨는 뉴스

  • 1
    그때도 지금도 꾸준히 정상급 유지하는 국내 대표 수학여행지 6

    국내 

  • 2
    코스모스 졸업생 모여!특별한 추억을 선물하는대학가 파티룸 6

    여행꿀팁 

  • 3
    BTS 못다한 완주 여행, 물길 따라 숲 따라 완주하려면

    국내 

  • 4
    “위안을 준다” CNN도 반했다! 아시아 최고 길거리 음식 OOO

    여행꿀팁 

  • 5
    부모님 모시고 가기 좋은 수도권 한옥카페 BEST 5

    여행꿀팁 

공유하기

11

뷰어스 입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