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노는 물이 다르다’ 제주 웰니스 여행지 2

정윤지 여행+ 기자 조회수  

긴 코로나 펜데믹은 여행의 방향을 바꿨다. 반복되는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의 휴식을 찾는 수요가 증가한 것. 여기서 급부상한 여행 형태 중 하나가 웰니스 관광이다. 웰니스는 웰빙과 건강, 그리고 행복을 결합한 합성어로 ‘정신적, 사회적 안정과 신체적인 건강의 조화’를 이루는 데 목적이 있는 여행을 뜻한다.

웰니스 여행객들은 제주도에 주목했다. 독립된 섬 지역인 만큼, 청정 자연 속에서 주위를 환기하고 온전한 휴식을 즐길 수 있어서다. 나아가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웰니스 관광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제주도 웰니스 관광지 인증 제도’를 도입하는 등 웰니스 관광산업 육성에 앞장서면서, 국내 대표 웰니스 여행지로 도약했다.

환상의 섬 제주. 그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웰니스 여행지 2곳을 다녀왔다.

01

제주 WE호텔 웰니스 센터


제주 서귀포시 위 호텔 전경 / 사진 = 위호텔

제주 WE호텔 웰니스 센터는 K-웰니스 100선, 2021 제주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된 제주 웰니스 시설이다. 국내 최초로 의료 관광을 주제로 한 헬스리조트로, 한라의료재단 위(WE)병원의 의료서비스를 융합해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호텔 이름부터 물(Water)과 힘(Energy)이 만난 WE 호텔이다. 제주 청정수가 간직한 물에서 기운을 얻는다는 뜻이다. 제주의 물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아쿠아 서킷, 패들 요가 등 물을 활용한 다양한 스파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본격적인 프로그램 전 티 세레모니에서 상담 및 다과 시간을 가진다.

이날 위 호텔의 대표 웰니스 프로그램 해암 하이드로 수(水)테라피를 체험했다. 본격적인 프로그램 전, 티 세레모니에서 차 한 잔과 함께 개인의 건강 상태 및 특이사항에 대한 상담을 진행한 후 본격적인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개개인에 맞춤형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함이다.

오전 중 한라산 산행을 다녀온 까닭에 등산 피로를 풀 수 있는 과정을 요청했다. 실제로 WE호텔 웰니스 프로그램 이용 고객 중에는 호텔 멤버십 회원들도 있지만, 한라산 산행을 다녀온 등산객들이나 오름 등 둘레길 여행을 하는 사람들도도 많이 방문한다고 한다. 근육을 이완해 피로를 해소할 수 있기 때문에 등산객들 사이 인기라는 설명이다.

하이드로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아쿠아 메디테이션 풀.




해암 하이드로 수 테라피는 아쿠아 메디테이션 풀(Aqua Meditation Pool)에서 진행한다. 아시아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아쿠아 테라피 치료 시설로. 유럽 수치료 시설에서 착안했다. 어머니의 자궁을 형상화한 돔 형식의 구조물로, 보다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여기에 수중에서만 들을 수 있는 잔잔한 클래식 음악은 긴장 완화에 도움을 준다.

조명에도 신경 썼다. 피로를 해소하고 심신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색상의 조명을 사용했다. 이밖에도 기호에 따라 밝기나 조도, 색상 등을 조정할 수 있다. 물 온도는 춥지도 뜨겁지도 않은 34~37℃ 사이 불감 온도를 연중 유지한다. 양수와 비슷한 온도를 맞춰 심신에 더 안정감을 준다는 설명이다.

위 호텔의 하이드로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수중 마사지가 이루어진다.




프로그램은 아쿠아 테라피의 특성상 한곳이 아닌, 메디테이션 풀 시설을 표류하면서 진행된다. 팔다리를 움직이고 또 접으며 밀어내는 까닭에 신체가 밀리게 되는데, 면적이 넓은 만큼 가동 범위를 넓게 쓸 수 있다. 대규모 시설이 진가를 드러내는 순간이다.

실제 체험 소감은 ‘새롭다’다. 물 위에서 받았으면 금방이라도 억하는 소리가 났을 법도 한데, ‘내가 이렇게 유연했나’하는 감탄과 동시에 개운함이 느껴진다. 치료사는 “물속에서는 자연스럽게 근육이 이완돼 보다 큰 스트레칭 효과를 볼 수 있다”며 “ 디스크 환자 등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관절에 큰 무리 없이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물의 파장을 느끼는 히말라야 싱잉볼


그 흔한 싱잉볼도 물속에서는 더 특별하다. 지상에서의 싱잉볼과 달리, 수중에서의 싱잉볼은 소리로 한 번, 물의 파장으로 또 한 번 느껴진다. 클래식 음악에 더해진 잔잔한 울림이 새롭게 다가온다. 웰니스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는 실내 수영장 및 야외 자쿠지, 사우나 등 부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헬스리조트 위 호텔 웰니스 시설 / 사진 = 위(WE)호텔


지상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대표 프로그램은 제주 원시림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힐링 포레스트와 크리스탈 싱잉 볼을 활용하는 마인드 테라피 프로그램이다. 한라산 중산간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힐링 포레스트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약 1시간 진행한다. 

02

제주 곶자왈 도립공원

이날은 한경-안덕 곶자왈에서도 도립으로 운영하고 있는 곶자왈 도립 공원을 찾았다. 그 면적에 154만여㎡(약 47만 평)로 매우 넓고 특징적인 제주의 경관인지라 해설 투어에 참여해 숲의 이야기를 들었다.

해설 투어는 주중 오전 10시와 오후 2시 총 2회, 주말에는 10시, 11시, 오후 1시 30분과 2시 30분 총 4회 진행한다. 연중무휴로 운영하며 별도의 예약 없이 당일 선착순 15명 내외 인원에 한 해 참여할 수 있는 만큼 주말에는 인원이 꽉 차는 일도 더러 있다고 한다.

곶자왈 해설 투어는 헤끌락 쉼팡에서 시작해 테우리길을 따라 진행한다.

해설 투어의 시작점은 ‘헤끌락 쉼팡’이다. 제주 방언으로 작은 쉴 곳이라는 뜻하는 말로, 본격적인 해설 투어를 진행하기 전 해설사 소개와 함께 간단한 설명을 듣는 곳이다. 시작 시간 10분 전부터 대기 후 참여 인원이 모두 모이면 이동하면 된다.

곶자왈 도립 공원 탐방로는 총 5개다. 탐방안내소에서 테우리길을 통해 전망대를 보고 돌아오는 1코스와 곶자왈 도립 고원의 외곽을 전부 돌아보는 6.7㎞ 구간의 5코스까지다. 해설 투어는 1코스로 곶자왈 전망대까지 진행한다. 1.8㎞, 소요시간 40분의 가장 짧은 코스지만, 다양한 이야기와 설명을 곁들이면 1시간이 금세 흐른다.





야자매트와 데크가 깔려있어 걷기 좋은 테우리길.

곶자왈은 토양층 없이 온통 돌밭인 까닭에 보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경로인 테우리길은 야자 매트와 나무 데크를 설치해 관람객의 이동 편의성을 더했다. 걷기 좋은 길을 조성했다지만 테우리길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돌길이 이어지고, 테우리길 내에서도 크고 작은 경사가 이어지는 법. 1코스를 가볍게 걷는다고 할지라도 편한 옷과 신발은 필수다.



곶자왈 해설투어 참가자들이 해설가의 설명을 듣고있다.

해설가는 제주만의 특징적인 경관마다 멈춰서 누구나 알기 쉽게 설명을 진행한다. 곶자왈의 식생과 동물 그리고 형성 과정까지. 해설투어에 참여하지 않았으면 스쳐 지나갔을 요소들을 흥미로운 이야기로 풀어낸다.





곶자왈에는 600종 이상의 관속식물이 자생하고 있다.

대표적인 해설 소재는 제주 곶자왈에서만 볼 수 있는 제주 특산 식물들이다. 지지근이 토양에 닿지 못해 돌 위로 뿌리를 펼친 곶자왈의 나무들부터 진한 향기를 자랑하는 제주 백서향, 포자를 잎에 품은 콩짜개 덩굴까지 곶자왈을 이루는 이색 경관을 소개한다. 여기서 눈높이를 조금만 낮추면 더 풍성한 곶자왈이 눈에 들어온다. 염주를 만들 때 쓰는 보리수 열매, 갖은 참나무에서 떨어져 나온 다양한 종류의 도토리 열매 등 다채로운 숲의 생태계를 마주할 수 있다.





곶자왈 전망대 전경과 그에서 바라본 곶자왈 풍경.

테우리길이 끝나고 빌레길과 오찬이 길로 나뉘는 갈림길에는 곶자왈 전망대가 있다. 약 15m 높이의 전망대에 올라서면 곶자왈 전경은 물론이고 탁 트인 주변 경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남쪽을 향하면 산방산이, 그를 등지면 눈 덮인 한라산이 그 위용을 자랑한다. 그 둘 사이는 넙게오름, 군산, 월라봉, 바굼지오름 등 크고 작은 오름들이 오밀조밀 자리하고 있어, 단조롭지 않은 하늘선이 이어진다.


서귀포시(제주도) = 정윤지 여행+ 기자

사진 = 정윤지 여행+ 기자, 임수연 여행+ 인턴PD

관련기사

author-img
정윤지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국내] 랭킹 뉴스

  • 동강뷰세권, 민박이 호텔보다 좋았던 진짜 이유 [정선 웰니스 시리즈 3-7]
  • 일하면서 여행하는 ‘워케이션’ 직장인 몰리는 제주 동쪽 마을, 직접 찾아가봤더니
  • ‘응답하라 서울 100년’ 돈의문 박물관마을로 떠나는 온 가족 시간 여행
  • “숨이 안 쉬어져요” 하늘 위 응급상황 ‘정기 훈련’이 살렸다
  • 연휴에 가볼까? 첩첩산중 고즈넉한 경남 함양의 매력 속으로
  • 이번 주말은 "홍대에서 세계일주" 어때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남아도는 손소독제 어떡하지!?이렇게 활용해보세요!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남아도는 손소독제 어떡하지!?이렇게 활용해보세요!
  • 한국서 동성 부부 법적 권리 인정한 첫 판결의 중요한 대목
  • 폭우 맞으며 벌벌 떨면서도 꼼짝 않는 강아지… 자신 버린 주인 끝까지 기다렸다
  • “상무님은 퇴근 빨리 하잖아요?”… 30분 일찍 퇴근 못하게 했다고 사표 낸 MZ 여직원
  • 전설 소환권 뿌렸다…‘로드나인’ 양대 마켓 매출 1위 달성 보상은?
  • IT 당국, 韓 MS에 클라우드 장애 피해 규모·원인 파악 요구
  • 마감 노동자의 모순적 공포에 대하여 #여자읽는여자
  • “한밤중 자다가 눈떠보니 사생팬이 몸 위에 올라와 키스해”… 김재중, 충격 실화 고백

추천 뉴스

  • 1
    저렴하면서도 알찬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는 세계의 해변 10선

    해외 

  • 2
    베니스 여행 더 비싸진다… 도시 입장료 2배 인상 논의

    해외 

  • 3
    “역대 최고 수준” 재난으로 고통받는 이탈리아 인기 관광지 ‘이 곳’ 정체는?

    Uncategorized 

    아그리젠토 신전의 계곡 / 사진= 플리커
  • 4
    포천 글램핑,어디로 가지? 취향에 딱 맞는 글램핑장 BEST 3

    여행꿀팁 

  • 5
    공항 없는 나라 5개국 살펴보기! 여행은 어떻게?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여기가 거기’ 미국 유명 영화 촬영지 6곳

    해외 

  • 2
    [여행+秋캉스] 황금연휴에 떠나면 좋을 해외여행지 4곳

    해외 

  • 3
    후지산은 사람 몰린다는데… 관광객 감소로 운영 중단하는 日 ‘이곳’

    Uncategorized 

  • 4
    툰베리도 우영우도 박수 칠 특별한 하와이 여행 방법 5가지

    해외 

  • 5
    “뉴욕 여행 앞뒀다면 주목” 올여름 뉴욕서 18개의 무료 콘서트 열린다

    Uncategorized 

공유하기

0

뷰어스 입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