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이코노미석에서도 두 발 뻗고 잘 수 있다

세계 최초로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한 수면 포드 모델 ‘스카이네스트(Skynest)’가 공개됐다. 뉴질랜드 국적기 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가 이코노미석 승객들도 편안하게 누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수면 포드 모델 스카이네스트를 선보였다. 섬나라인 뉴질랜드의 특성상 장거리 노선이 많은 만큼, 승객에 편안한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해당 모델은 2024년부터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기종 항공기에 도입될 예정이다. 5년간의 연구 개발 과정을 거쳐 탄생한 스카이네스트는 길이 200㎝, 너비 58㎝의 침대석으로, 체격이 큰 성인 남성도 편안한 …

Read more

“하다 하다 산불까지”… 폭염에 이어 산불로 신음하는 유럽

유럽을 강타한 무더위가 산불로까지 번졌다. 현재 포르투갈, 스페인, 크로아티아 등을 비롯한 남부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말 유럽을 강타한 폭염의 영향이 산불로까지 이어졌다. 포르투갈에서만 수십 개의 산불이 발생하는 등 유럽 전역이 산불로 신음하고 있다. 포르투갈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약 3500명의 소방관을 투입하는 등 조속한 화재 진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르투갈 레이리아 지역에 거주하는 77세 농부 아델리노 로드리게스(Adelino Rodrigues)는 “세상의 종말을 보는 …

Read more

하루에 맥도날드 2번 갔다가 15만 원 벌금 낸 사연

하루 두 번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가 벌금을 물게 된 남자의 사연이 화제다. 래드바이블 등 외신은 영국 게이츠헤드에 사는 스펜서 버클리(Spencer Barclay)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는 출근 전 커피를 사기 위해 한 번, 퇴근 후 간식을 구매하기 위해 한 번, 총 두 번 같은 매장을 방문했다. 평화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던 그에게 벌금 고지서가 날아오면서 비극이 시작됐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주차 관리 업체가 버클리의 장기 주차를 …

Read more

마카오, 코로나 확산으로 ‘돈줄 카지노’까지 폐쇄

마카오에 불어닥친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카지노 영업 중단으로 이어졌다. 주력 산업인 카지노를 폐쇄한 것은 2020년 도시 전면 봉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전 세계적인 코로나 재확산 양상이 코로나 청정국 마카오에도 이어졌다. 지난 2년 반 동안 마카오의 누적 코로나 감염자가 80여 명에 불과했던 반면, 지난 3주간 14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격한 확산세를 나타내고 있다. 마카오 정부는 유례없는 대규모 집단감염에 카지노 영업을 …

Read more

3년 만에 돌아왔다는 스페인 황소 축제 살펴보니…   

스페인의 대표 축제 ‘산 페르민 축제(Festival of San Fermín)’가 지난 6일 개막했다. 스페인 북부 도시 팜플로나에서 황소 축제 산 페르민이 열렸다. 산 페르민은 토마토 축제 ‘라 토마티나(La Tomatina)’와 함께 스페인을 대표하는 축제 중 하나다. 전통적으로 매년 7월 6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되어 왔으나, 코로나로 인해 지난 2019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바 있다. 3년 만에 재개된 축제에 많은 인파가 …

Read more

코로나 이후 외국인 관광객 관광세 3배 인상한 나라

부탄이 외국인 관광객에 부과하는 관광세를 3배 인상한다. 남아시아 내륙에 위치한 작은 왕국 부탄이 오는 9월 23일부터 국경을 개방한다. 2년 만에 외국인 관광객의 여행을 허용하는 것이지만, 관광세 인상으로 인해 여행자들의 접근성은 이전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부탄은 9월부터 부탄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에 ‘지속 가능한 발전 비용’을 명목으로 하루 200달러(약 25만9000원)의 관광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1991년 최초로 관광세를 도입한 이후 유지해 온 65달러(약 8만4000원)에서 약 3배 인상된 가격이다. 부탄 정부는 초과 세수를 관광객들의 탄소 발자국 상쇄 …

Read more

서서히 잠기는 몰디브, 2만 명 거주 수상 도시 건설 중

몰디브 앞바다에 2만 명을 수용하는 수상 도시가 들어서고 있다. 2024년 초 입주를 시작할 계획이며, 2027년에는 도시 전체가 완공될 예정이다. CNN 등 외신은 몰디브의 수도 말레 앞 석호에 건설 중인 수상 도시 MFC(Moldives Floating City)에 대해서 보도했다. 도시에는 주택은 물론 상점과 학교, 식당가가 들어서며 그 사이로 운하가 운행된다. MFC는 총 5000개의 유닛으로 구성되며 첫 번째 유닛은 이달 공개된다. MFC는 육지와 동일한 기능을 하는 자급자족 …

Read more

발리에서 원격근무하는 사람들이 받는다는 혜택

인도네시아 정부는 발리를 비롯한 인도네시아 섬으로 이주하는 원격근무자들을 위한 비자를 발표했다. 비자를 발급한 사람들에게는 최장 5년의 장기 체류 허가와 함께 면세 혜택을 제공한다.

코로나 때 79%였던 혼행 선호도 이제는 30%로 급락

여행 플랫폼 클룩(Klook)이 엔데믹 시대를 맞아 아태지역 자유여행객들의 여행 방식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여행자 10명 중 7명이 나 홀로 여행보다 친구와 함께하는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