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대신 스톡홀름” 폭염에 변화하는 유럽 여행 트렌드

기록적인 폭염이 여행 태세까지 변화시키고 있다. 뉴욕 타임스 등 외신은 세계적인 이상 기온으로 인한 여행 트렌드 변화에 대해서 보도했다. 7월은 일반적으로 여행 성수기로 꼽힌다. 반면 올 7월에는 과열로 인한 영국 공항 활주로 폐쇄, 열차 지연 및 그리스, 프랑스, 이탈리아 등 남부 유럽 지역에서 발발한 산불 발생 등 다양한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워싱턴 세계 자원 연구소(World Resources Institute)의 기후학자 레베카 카터(Rebecca …

Read more

프랑스 과학자가 공개한 우주 사진의 황당한 정체

저명한 물리학자가 공개한 행성 사진의 정체가 스페인의 소시지 ‘초리조(Chorizo)’로 밝혀졌다. 프랑스 물리학자 에티엔 클라인(Etienne Klein)은 SNS에 새로운 행성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붉은 행성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리며 “지구로부터 4.2광년 떨어진 행성”이라며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별, 프록시마 센타우리(Proxima Centauri)의 최신 사진이다”라고 언급했다. 더하여 “JWST(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James Webb Space Telescope)로 촬영된 사진”이라고 덧붙였다. 행성 사진은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누리꾼들은 멘션(답글)을 통해 “선명한 화질과 디테일이 대단하다”, “4년간의 …

Read more

2022년은 호랑이의 해가 아니라 ○○의 해?

영국의 곤충 전문가들은 2022년을 ‘말벌의 해’라고 명명했다.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말벌 개체 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기후변화로 인해 발생한 곤충 개체 수 증가에 대해서 보도했다. 이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이상고온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곤충의 번식에 최적인 고온다습한 환경이 조성되면서 곤충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그중에서도 특히 말벌이 번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충 방역 업계 전문가들은 “대규모 말벌 떼가 …

Read more

3년 만에 재개된다는 독일 맥주 축제

독일의 대표 맥주 축제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가 3년 만에 재개된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독일 남부 도시 뮌헨의 대표 축제, 옥토버페스트가 올가을 개최된다고 보도했다. 팬데믹으로 축제가 전면 중단된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2022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의 국경일인 9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2주간 펼쳐진다.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의 연례 축제로, 1810년부터 이어진 세계 최대 규모의 민속축제 중 하나다. 매년 600만 명이 넘는 참가자 중 외국인의 비율이 15%에 이르는 독일의 대표 국제 행사다. 옥토버페스트 주최 측 …

Read more

런던 박물관, 나이지리아에 유물 72점 반환

지난 7일(현지시각) BBC,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런던 호니만(Hormiman) 박물관은 72개 유물에 대한 소유권을 나이지리아 정부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 반환 항목에는 19세기 베냉 왕국에서 약탈한 청동 유물 등이 포함된다. 

영국 공항이 휴대를 금지했다는 의외의 물건

영국 공항이 기내 방전된 전자기기 반입을 금지했다. 테러 가능성에 따라 기내 보안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미러 등 외신은 영국이 방전된 전자기기의 기내 반입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공항 수칙 관련 홈페이지에서 “여행 전 전자기기 충전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공항 보안 검색 직원의 요청 시 전자기기의 전원이 켜지지 않을 경우 기내 반입이 금지된다”라고 밝혔다. 더하여 “환승 또는 경유 시 충전할 장소가 제한적이니 가급적 …

Read more

“현실판 쥬라기 월드?”… 이것 복원계획 공개한 美 기업

미국의 생명과학 연구 기업이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한 매머드 복원계획을 공개했다. 미국의 생명과학 연구 기업 콜로설(Colossal)이 매머드 복원계획을 발표했다. 시베리아 지역의 영구 동토층 보호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콜로설은 4000년 전 멸종한 매머드가 지구의 지속 가능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내다봤다. 매머드가 시베리아 툰드라 지대에 큰 초원을 형성하면서 영구 동토층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본 것이다. 여기서 영구 …

Read more

바다 동물과 함께 캠핑을 즐길 수 있다는 바하마 리조트

해양 동물들과 로맨틱한 밤을 보낼 수 있는 여행 상품이 출시됐다. 바하마의 특급 리조트 아틀란티스 파라다이스 리조트(Atlantis Paradise Resort and Casino)가 해양 생물을 만날 수 있는 럭셔리 글램핑 상품 ‘마린 라이프 캠핑 어드벤처(Marine Life Camping Adventure)’를 공개했다. 투숙객들은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 아래서 돌고래와 바다사자, 바다거북 등 해양 생물을 만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마린 라이프 캠핑 어드벤처는 오후 7시부터 다음 날 오전 8시까지 …

Read more

2022 가장 평화로운 국가 순위 공개. 한국 43위

한국이 평화로운 국가 순위 43위에 올랐다. 호주 경제 평화 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 IEP)가 ‘2022 세계 평화 지수’를 공개했다. 정치적 안정성, 대외 관계, 난민 수, 핵무기, 군사비와 범죄율 등 23개 지표를 바탕으로 세계 163개국의 ‘세계 평화 지수(Global Peace Index, GPI)’를 매겼다. 집계 결과 아이슬란드가 1.107점으로 2022 가장 평화로운 국가로 선정됐다. 아이슬란드는 2008년 이후 꾸준히 1위에 오르고 있는 국가로, 폭력 시위 및 범죄율이 낮아 안전한 국가로 꼽힌다. 2위는 1.269점을 받은 뉴질랜드가 차지했으며, 아일랜드, 덴마크, 오스트리아가 그 뒤를 이었다.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