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항공대란으로 수하물 분실 위기 고조

전 세계를 강타한 항공대란으로 수하물 분실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뉴욕, 워싱턴DC, 런던 등 세계 주요 공항에서 수하물 분실 및 훼손 사고가 속출하는 중이지만 제대로 된 대책은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영국 공항이 휴대를 금지했다는 의외의 물건

영국 공항이 기내 방전된 전자기기 반입을 금지했다. 테러 가능성에 따라 기내 보안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미러 등 외신은 영국이 방전된 전자기기의 기내 반입을 금지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공항 수칙 관련 홈페이지에서 “여행 전 전자기기 충전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공항 보안 검색 직원의 요청 시 전자기기의 전원이 켜지지 않을 경우 기내 반입이 금지된다”라고 밝혔다. 더하여 “환승 또는 경유 시 충전할 장소가 제한적이니 가급적 …

Read more

“펫캉스는 다음에…” 에어캐나다, 반려동물 화물 탁송 금지

에어캐나다가 반려동물의 화물 탁송을 금지했다. 해당 조치는 수하물 지연, 분실 등의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9월 12일까지 적용된다. 캐나다 최대 항공사 에어캐나다가 반려동물의 화물 탁송을 금지했다. 항공업계가 직면한 항공기 지연, 결항, 수하물 처리 오류 등의 문제에 칼을 빼든 것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고 여행 수요가 폭발하면서 세계 여행업계가 인력 부족 문제를 호소하고 있다. 에어캐나다는 운항 편 감축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으나, 높은 결항률과 지연으로 인해 …

Read more

“승객 없이 수하물만 실은 비행기까지…” 英 히스로 공항에서 생긴 일

영국 히스로 공항이 인력 부족으로 신음하고 있다. 트래블펄스 등 외신은 히스로 공항이 발표한 승객 수 제한 조치에 대해서 보도했다. 해당 조치는 하루 공항 이용 승객을 10만 명으로 제한하는 방침으로, 오는 9월 11일까지 발효된다. 항공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발생한 항공기 지연, 결항, 수하물 처리 오류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초강수를 꺼내 든 것이다. 히스로 공항 CEO 존 홀랜드 카예(John Holland-Kaye)는 “인력 부족으로 인해 우리 공항 서비스는 형편없어졌다”, “항공편 지연과 …

Read more

이제 이코노미석에서도 두 발 뻗고 잘 수 있다

세계 최초로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한 수면 포드 모델 ‘스카이네스트(Skynest)’가 공개됐다. 뉴질랜드 국적기 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가 이코노미석 승객들도 편안하게 누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수면 포드 모델 스카이네스트를 선보였다. 섬나라인 뉴질랜드의 특성상 장거리 노선이 많은 만큼, 승객에 편안한 여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해당 모델은 2024년부터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기종 항공기에 도입될 예정이다. 5년간의 연구 개발 과정을 거쳐 탄생한 스카이네스트는 길이 200㎝, 너비 58㎝의 침대석으로, 체격이 큰 성인 남성도 편안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