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추천하는 가장 편한 기내 좌석 어디?

장시간의 비행은 누구에게나 불편하다. 하지만 일부 좌석에 앉는다면 불편함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 일반인보다 비행기를 수없이 탔을 승무원이라면 보다 편한 좌석에 대해 잘 알고 있을 터. 최근 전직 승무원이 항공기에서 보다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좌석에 대해 소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전직 승무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항공기에서 좋은 좌석을 선택하는 방법을 지난 26일 보도했다. 승무원으로 일했던 …

Read more

48명 탑승객 태운 항공기 비상착륙 뒤 처참한 모습

사진 – 텔레퓨투로 유튜브 캡처 칠레 산티아고에서 파라과이 아순시온으로 향하던 라탐(LATAM)항공 1325편 항공기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악천후로 비상 착륙했다. 사고 항공기는 에어버스 A320-200 기종으로, 최대 18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었지만 이날은 승객과 승무원 등 총 48명이 탑승했고, 현재 모두 양호한 상태이다. 중남미 최대 항공사인 라탐항공의 사고 항공기는 비상착륙 전에도 한 차례 위기를 겪었다. 날씨 상황이 너무 좋지 않아 브라질 포스 두 이구아수 공항 인근으로 3시간 우회까지 했으나 결국 악천후는 …

Read more

뚱뚱한 사람과 같이 타 항의한 승객에게 20만원 보상한 항공사

뚱뚱한 사람과 함께 탑승해 비행 내내 불편함을 호소한 승객에게 한 항공사가 20만원을 보상했다. 이 사연은 SNS에 올라오자마자 찬반논란을 낳고 있다. 호주계 미국인 시드니 왓슨은 최근 뉴욕에서 달라스로 가기 위해 아메리칸 항공에 탑승했다. 그는 3시간여 비행 동안 과체중 승객 사이에 끼어 앉아 가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자신의 SNS에 올렸다. “난 지금 비행기에서 비만인 두 명 사이에 끼어있다. 사람이 뚱뚱할 수 있지만, 나는 그들 사이에서 3시간 …

Read more

태국, 비자 없이 여행… 한국 무비자 입국 재개

태국이 한국을 포함해 50개국 이상 여행국의 비자를 30일에서 45일로 연장했다. 비자 신청은 한시적으로 내년 3월까지 가능하다. 태국 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일본, 캐나다, 러시아 등 무비자 적용 국가에 대한 조치를 전면 회복한다고 안내했다. 관광청 홈페이지에서 2022년 10월부터 2023년 3월까지 연장된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 당국은 코로나19 펜데믹을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 전환을 공식화하며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입국 시 요구됐던 백신 접종 증명서와 음성 결과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실외 마스크 착용 …

Read more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가별 코로나19 분류 시스템 종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가 코로나19의 확산과 감염율 등을 고려해 여행목적지를 단계에 따라 분류하는 시스템을 종료했다. 펜데믹 기간 동안 단계적 경고 시스템을 운영한 센터는 더 이상 국가 및 지역에 대해 여행 경고를 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이러한 결정은 충분한 데이터를 보고한 국가들이 점차 감소하고 정확한 표본을 얻기 어려워 내린 것이다. 센터는 “코로나19 테스트를 제출하는 국가가 줄어들면서, 미국 여행자가 방문하는 …

Read more

“계속 이러시면 비행기 돌립니다” 기장이 승객을 협박한 황당한 이유

나체 사진을 공유하는 승객에게 분노한 기장이 회항하겠다고 승객들을 협박해 화제다. 래드바이블 등 외신은 기장이 비행기를 돌리겠다고 승객들을 협박한 황당한 사건을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8월 캐나다 위니펙((Winnipeg)에서 멕시코 카보(Cabo)로 향하는 미국 저비용 항공사 사우스웨스트 항공(Southwest Airlines)의 기내에서 발생했다. IOS 운영체제의 파일 공유 서비스인 에어드롭(AirDrop)을 이용해 계속해서 나체 사진을 공유한 승객으로 인해 기장이 크게 분노했기 때문이다. 화가 난 기장은 기내 방송을 통해 “이러면 위니펙으로 …

Read more

에어프랑스 조종사, 조종석에서 난투극으로 정직 처분

에어프랑스의 조종사 2명이 조종석에서 난투극을 벌여 정직 처분을 받았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지난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프랑스 파리로 향하는 여정에서 벌어진 조종석 난투극에 대해서 보도했다. 에어프랑스는 조종석에서 난투극이 일어난 사실을 시인하며, 난투극을 벌인 2명의 조종사에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에어프랑스 측이 공개한 사건 경위에 따르면 항공기가 스위스에서 이륙한 직후 조종사와 부조종사 간에 말다툼이 일어났으며, 이는 곧 주먹을 치고받는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격양된 …

Read more

승무원이 공개한 ‘화장실보다 더럽다’는 의외의 공간

미국 승무원이 화장실보다 더러운 공간으로 비행기 좌석 앞주머니를 지목했다. 주기적으로 청소하는 화장실과 달리 좌석 앞주머니는 정기적인 유지관리가 없기 때문이다. 마이애미 출신의 승무원 브렌다 오렐루스 (Brenda Orelus)는 틱톡 영상을 통해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공간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가장 더러운 곳은 좌석 앞주머니로 승객이 주머니에 토를 하는 등의 심각한 위생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주머니를 청소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머니에 쓰레기나 물건이 들었을 경우 그를 …

Read more

“1만 1000m 상공에서 즐기는 낮잠?” 비행 중 졸음운전 한 조종사

에티오피아 항공의 조종사들이 비행 중 잠들어 버리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래드바이블 등 외신은 아프리카 최대 항공사 에티오피아 항공의 조종사 2명이 비행 중 잠들면서 착륙 지점을 벗어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5일 수단 하르툼에서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까지 운행하는 ETH343 항공편에서 발생했다. 자동 조종 장치가 탑재된 보잉 737-800 기종으로, 자동운행을 켜둔 조종사들이 근무 중 졸음을 참지 못했다. 이러한 사실은 관제탑이 항공기에 연락을 취하면서 알려졌다. 기체가 하강 지점에서도 고도를 낮추지 않았기 …

Read more

공항이 파업한다고? 유럽 공항의 여름 파업 일정

유럽의 여러 항공사들이 파업을 선언했다. 대부분의 유럽 공항이 겪고 있는 인력난 때문에 공항 근로자들은 늘어난 근무 시간과 업무를 소화해야만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항공업계가 파업을 예고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