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밝힌 비행 중 승객의 ’최악의 행동’ 

0

미국 매체 트래블 앤드 레저는 승무원이 꼽은 승객의 최악의 행동 8가지를 공개했다.

승무원 / 사진=flickr
승무원 / 사진=flickr

먼저 비행기 이착륙 시 화장실을 사용하는 경우다. 전직 승무원인 아만다 맥도웰(Amanda McDowell)은 항공기가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이착륙 시 앉아 있을 것을 권고했다.

또한 착륙 시 안내 방송을 무시하고 머리 위 선반에서 기내 수하물을 꺼내는 것도 최악의 행동으로 꼽았다. 전직 승무원인 조세핀 레모(Josephine Remo)는 기내식 카트에 음식을 싣고 통로를 지나갈 때 그 옆을 지나가거나 카트 앞에 서서 통로를 방해하는 승객도 기피 대상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직 승무원인 조조하더(Jo Jo Harder)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통로에 신발을 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화장실 바닥에 휴지를 버리는 행위, 안전벨트 착용 표시등을 무시하는 행동, 승무원을 무시하는 행동을 최악으로 지목했다.

승무원 / 사진=flickr
승무원 / 사진=flickr

또한 화장실 수돗물을 마시는 승객도 종종 있다고 말했다. 승무원인 캣 카말라니(Kat Kamalani)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TikTok)에 비행기에서는 캔이나 병에 담긴 음료만 마시라고 권했다. 커피나 뜨거운 차를 마시려면 물탱크를 이용해 물을 데워야 하는데 아무도 물탱크를 청소하지 않아 내부가 굉장히 더럽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항공사와 네티즌은 비행기 엔진에서 나오는 열로 물을 데우는 것이기 때문에 믿고 마셔도 된다며 캣 카말라니의 주장을 반박하기도 했다.

글=서예지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