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석 발권 작년보다 3배 늘었다

인터파크투어 발권량 분석결과

최근 해외항공편 비즈니스석 발권이 3배 증가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인터파크투어가 최근 약 3개월 간(21년 11월 15일~22년 2월 21일) 전년 동기간(20년 11월 15일~21년 2월 21일) 대비 비즈니스 및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해외 항공권 발권을 비교한 결과, 발권이 각각 360%, 359% 증가했다. 대부분 연내 출발하는 수요다.
 



<매경db>

최근 3개월 간 가장 많은 발권이 이루어진 도시는 비즈니스 클래스 기준 두바이, 몰디브, 파리, 로스엔젤레스, 하와이 순이며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는 아틀란타, 파리, 시애틀, 프랑크푸르트, 로스앤젤레스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부분 중/단거리 노선을 이용했으나, 올해 다시 장거리 노선 이용객이 늘며 장거리 노선이 대거 순위권에 올랐다.
 
팬데믹 이후 항공 운항 감소에 따라 직격탄을 맞은 장거리 노선의 운항은 줄었지만, 다시 조금씩 장거리 수요가 발생하며 이용객이 늘은 것은 항공 수요가 회복될 조짐의 반증이다. 금액을 더 지불하더라도 프라이빗하고 안전함에 가치를 두는 트렌드에 비즈니스 및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수요부터 회복세를 나타내는 것이다. 당장 전체적인 항공 수요가 되살아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점진적 변화가 하반기 해외여행 재개 가능성을 뒷받침해준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비즈니스 및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해외 항공권 전용 예약 페이지인 ‘FLEX 명품 항공관’ 코너를 신설한 데 이어  ‘국내선 FLEX 명품 항공관’도 신설할 예정이다.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