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에 여행] 2023년 제주에 꼭 가야할 이유가 생겼다는데…

[만약에 여행] 2023년 제주에 꼭 가야할 이유가 생겼다는데…

사진 = 언스플래쉬

끔씩 미치도록 궁금할 때가 있다. PC를 켰을 때 나온 아름다운 화면의 ‘그곳’은 도대체 어디일지 말이다. 끝이 보이지 않는 넓은 대지, 길 따라 쭉 늘어선 사이프러스 나무 행렬 등의 이국적인 모습은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욕구에 불을 지핀다. 그중에서 컴퓨터 배경화면의 단골손님 격으로 등장하는 곳 하면 이탈리아 토스카나(Toscana)를 빼놓을 수 없다.

이탈리아 중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우리에게는 피렌체(Firenze) 또는 플로렌스(Florence)로 익숙한 꽃의 도시가 중심을 잡고 있다. 무엇보다 14세기부터 16세기를 휩쓴 르네상스 문화가 바로 이곳 토스카나에서 탄생했다. 그렇다 보니 유네스코 문화유산만 7곳을 보유할 만큼 도시 곳곳에서 이탈리아 문화의 진면목이 드러난다.

14세기 르네상스의 중심 역할을 한 시에나(Siena)도 빼놓을 수 없다. 시에나는 피렌체에서 남쪽 방향 약 70km 지점에 있다. 이탈리아 현지인들이 으뜸으로 꼽는 가장 아름다운 도시에서 좀처럼 빠지지 않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그도 그럴 것이 시에나는 여전히 중세시대를 사는 듯한 모습을 온전히 간직하고 있다. 중세 이탈리아의 가장 찬란했던 순간과 옛 도시 건축 양식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다. 시쳇말로 시계를 400~500년 전으로 돌려놓은 듯 하다.

사진 = 언스플래쉬

예술분야에서도 활약이 두드러졌다. 시에나파를 형성해 두치오 디 부오닌세냐, 시모네 마르티니 등을 포함해 다수의 시에나파 화가를 배출하기도 했다. 시에나에서 가장 유명한 구역인 역사지구는 마치 중세시대로 회귀한 듯한 도시 모습을 간직한다. 이곳은 붉은 지붕과 좁고 구불구불한 골목, 그리고 고딕 양식의 건축물이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역사지구 심장부에서 가장 사랑받는 곳은 이탈리아의 개방형 광장 중 전 이탈리아를 통틀어 가장 훌륭하다는 평을 받는 캄포 광장(Piazza del Campo)이다. 위에서 바라보면 조개껍데기 모양으로, 푸블리코 궁전(Palazzo Pubblico), 만자의 탑(Torre del Mangia), 광장 성당(Cappella della Piazza)과 가이아 분수(Fonte Gaia) 등의 명소를 품고 있다. 이 중 토스카나의 대표적인 고딕양식 건축물인 푸블리코 궁전은 1297년에서 1342년 사이에 건축해 완공한 이래 지금까지 시청사의 지붕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 = 언스플래쉬

캄포 광장에서는 매 해 여름, 시에나 대표 축제인 말 달리기 시합 팔리오(Palio)가 1283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 시기에는 중세 시대 퍼레이드도 함께 열린다. 벽돌과 석재로 축조한 옛 구역과 이를 둘러싼 성벽 밖 현대 건축물이 조화를 이루어 만들어낸 풍경은 시에나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하고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영화 ‘007 퀀텀 오브 솔러스(Quantum of Solace)’나 ‘레터스 투 줄리엣(Letters to Juliet)’에서 생생하게 표현된 시에나를 볼 수 있다.

이렇게 아름다운 시에나를 우리는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옴짝달싹이 어려운 현실이 안타깝다. 간절히 가보고 싶지만 화면으로 보는 것에 만족해야 한다. 묘수는 없는 걸까. 어쩌면 내년에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서도 이국적인 분위기로 최고인 제주도에 시에나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리조트가 들어선다. 이름도 아예 ‘더 시에나 리조트’로 명명했다.

사진 = 언스플래쉬

토스카나 호텔이 운영을 맡아 지난 해 5월 착공해 내년 5월을 목표로 건설에 한창이다. 7성급의 회원제 리조트로 들어설 더 시에나는 어떻게 제주에 터를 잡게 됐을까. 시에나와 제주도는 묘하게 닮은 점이 많다. 두 지역 모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자연과 기존에 지니고 있는 것을 훼손하지 않고 보존하는 점이 같다. 시에나는 특히 건축 스타일에서 이를 엿볼 수 있다. 수 백 년의 역사가 담긴 역사지구와 성벽을 유지한 채 현대 건축이 그 주변을 따라 들어섰다. 제주도 역시 자연활동으로 생성된 다양한 화산 지형을 잘 보존하며 주민과 호흡하고 있다.

사진 = 언스플래쉬

두 지역 모두 중앙의 광장에서부터 문화를 형성하고, 그 문화를 기반으로 마을과 도시가 성장했다.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은 플라자(Plaza)라고 불리는 광장이 마을과 도시의 심장부였다. 그 곳에 사람들이 모이고 다양한 사회 경제 정치 문화 활동 등이 이뤄졌다. 시에나 역시 캄포 광장(Piazza del Campo)이, 제주도는 전통 민속마을의 광장이 역사와 문화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사람들을 한 곳으로 모았다.

더 시에나도 광장을 핵심으로 설계했다. 플라자를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각자 주제를 가진 공간을 구성해 다이닝 시설과 인피니티 풀, 정원 등을 배치했다. 인피니티 풀에서는 멀리 제주 앞바다와 리조트의 아름다운 경관을 관망할 수 있다. 층고도 높였다. 메인 웰컴홀, 각종 다이닝 공간, 클럽라운지와 피트니스 센터 등의 공용 공간을 모두 천장을 높여 넓은 공간감을 연출함과 동시에 화려한 천장 조명이나 분위기 있는 실내 조명으로 빛을, 고급스러운 마감재에 디테일한 요소를 더해 유니크하고 럭셔리한 공간을 조성한다.

6개의 빌리지는 각각 다른 콘셉트 하우스로 꾸며질 예정으로, 명품 브랜드와의 협업 및 초호화 럭셔리 인테리어로 특색있게 연출할 예정이다.

더 시에나 제주 수영장 투시도

여기에 한 가지 더 주목할 것은 서귀포 강정동만이 가진 매력이다. 제주 특유의 자연이 그대로 살아있는 곳인 강정은 예부터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정(江汀)이라는 지명 자체가 ‘물이 너무 맑은 곳’이란 뜻을 담았다. 한 때 임금님에게 진상했던 쌀농사가 이뤄지기도 했고, 현재 민속예술 보전지역으로 남아 있을 만큼 때가 덜 묻었다.

강정천 / 사진 = 제주관광공사

더 시에나 관계자는 “오직 선택된 분들만을 위한 특권 있는 경험, 독보적인 편안함 등을 제공하는 상위 0.1% 고객을 겨냥한 프레스티지 리조트로 준비 중”이라며 “복잡한 도시 생활을 잠시 벗어버리고 프라이빗한 여행을 찾는 이들에게 최적의 장소로 손색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 시에나 인근 명소 7

서귀포자연휴양림 / 사진 = 서귀포자연휴양림

귀포자연휴양림 = 우리나라 최남단에 있는 자연휴양림으로, 더 시에나 기준 서쪽 방향에 있다. 전체면적 255만m²(77만평)에 달하는 곳에 각종 수종을 산포하고 있으며, 국내 다른 수목원 대비 많은 종류의 이국적인 수종도 보유하고 있다. 휴양림 내 짙은 녹음의 푸른 나무들은 피톤치드를 가득 내뿜어 삼림욕을 듬뿍 즐길 수 있다. 제주도 산과 숲 그대로의 특징을 살려 조성한 이곳은 희귀한 꽃종류와 다양한 야생동물의 서식지이기도 해 산책 중 마주쳐 구경할 수도 있다.

상효원수목원 / 사진 = 상효원수목원

효원수목원 = 2014년 개원했다. 더 시에나 CC와 맞붙어 있는 265만m²(8만 평) 지대에 펼쳐진 곳이다. 약 80분 걸리는 전체코스는 둘러보는 동안 한란, 새우란과 같은 제주 토종 식물이나 희귀한 수종, 그리고 100년 이상의 노거수와 상거목을 관람할 수 있다. 사계절 모두 즐기기 좋고 각종 화종이 가득한 가운데 특히 가을철 핑크뮬리로가 가득한 것으로 유명해 많은 이가 분홍빛 가득한 추억을 남기러 찾는다.

제주 올레길 7-1 코스 / 사진 = 사단법인 제주올레

레길 7-1 코스 = 15.7km 길이로 월드컵경기장에서 서귀포 올레까지의 길이다. 한라산을 위로 바라보고 서귀포 앞바다를 아래로 구경하며 걸을 수 있는 중간 난이도 코스이다. 엉또폭포, 고근산 정상, 제주에서 드문 논농사지인 화논분화구를 지나 천지연 폭포와 한라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걸매생태공원까지 이르면 곧 외돌개 근처에 있는 도착지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 다다른다. 약 4~5시간 소요되며, 기암절벽과 천연 난대림 등을 볼 수 있다.

엉또폭포 / 사진 = 제주관광공사

또폭포 = 서귀포 70경 중 하나이다. 엉또폭포는 바위보다 작은 굴을 뜻하는 ‘엉’의 입구라는 뜻의 이름이다. 천연 난대림 사이에 숨은 높이 50m에 이르는 폭포는 평소 메마른 바위이지만 폭우가 쏟아졌을 때에만 모습을 드러내는데, 물이 쏟아지는 굉음과 함께 대단한 위엄을 자랑하며 주변을 둘러싼 기암절벽과 어우러져 매력적인 모습을 보인다.

고근산 / 사진 = 제주관광공사

근산 = 정상에 분화구를 가진 오름으로, 서귀포 신시가지를 감싸고 있는 모양이며 고공산이라고도 불린다. 고근산(孤根山) 그리 높지 않지 않지만 정상에 오르면 탁 트인 공간이 있어 서귀포시 풍광과 함께 제주바다와 마라도까지 한눈에 관찰할 수 있다. 편백나무, 밤나무, 삼나무, 상수리나무 등이 조림돼 있어 시원한 삼림욕을 즐기며 걷기 좋다. 올레길 7-1 코스의 스탬프 찍는 곳도 있고, 운동 삼아 오르는 이가 많이 찾는 곳이다.

중문 주상절리 / 사진 = 제주관광공사

문관광단지 = 1978년 국제관광단지로 지정해 개발한 중문관광단지는 서귀포시 중문동, 색달동, 대포동에 걸쳐 있다. 각종 고급 숙박시설과 여러 가지 주제의 박물관과 함께 여미지식물원, 중문골프클럽 등 다양한 관광시설을 마련하고 있다. 주상절리대가 동부지역 해안가에 있는데, 현무암질 용암류의 검붉은 육모꼴 돌기둥이 겹겹이 병풍처럼 쌓여 자리를 지키고 있다. 높이 30~40m, 폭 1km로 파도가 강하게 일렁이는 날이면 높이 20m까지 용솟음치는 특별한 장면을 연출한다.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주상절리로, 제주도 지정문화재 기념물 제50호이며 동시에 제주도 천연기념물 제443호이다.

천지연 폭포 / 사진 = 제주관광공사

지연 폭포 = 아열대성·난대성의 각종 상록수와 양치식물 등이 밀생하는 천지연난대림지대 속에 웅장한 자태를 지니고 있다. 폭 12m, 높이 22m에서 세차게 떨어져 수심 20m의 호(湖)를 이루는 천지연과 폭포물은 천연기념물 제379호로 보호하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258호 무태장어의 서식지로서도 유명하다. 야간에는 조명이 주변을 밝혀 낮밤의 매력이 다른 모습을 띄고 있다.

▶▶▶ 더 시에나 100배 즐기는 TIP 2

더 시에나 라운지 청담

1. 서울 청담동에 회원 전용라운지인 ‘더 시에나 리조트 라운지 청담’을 올 하반기에 열 예정이다. 더 시에나 리조트의 F&B, 인테리어 콘셉트 등을 먼저 체험하고 리조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가장 빠르게 누릴 수 있다. 연면적 약 1653㎡ 규모에 지하 2층~지상 4층으로 조성할 예정이며, 더 시에나 리조트 회원은 라운지 내 레스토랑, 카페, 바(bar), 스파, 컨퍼런스룸, 갤러리 등의 시설 이용 등을 눌릴 수 있다.

더 시에나 컨트리클럽 제주

2. 제주공항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제주컨트리클럽 퍼블릭을 최근 인수해 더 시에나 컨트리클럽 제주로 변경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프로골퍼이자 이 코스를 설계한 연덕춘 씨는 최대한 제주 원래의 자연지형을 유지하면서 각 홀마다 4계절 각양각색으로 변하는 한라산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담으려 코스를 디자인했다. 드넓게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 각 라운딩 코스는 넓은 페어웨이가 울창한 산림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여름철에는 타 제주 골프장보다 기온이 4~5도 낮은 것이 특징이다. 클럽하우스는 한옥기와의 특징인 추녀곡선의 아름다움과 한라산을 닮은 지붕의 모양은 건축과 자연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 총 6359m의 전장을 가진 18홀 골프 코스로 올 상반기 내 운영을 시작한다.

장주영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