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관광청 대표단이 국회 방문한 이유는…

국회관광산업포럼과 만나 협약 체결
“320만 관광업 종사자 손실 보상을”
“항공편 재개와 노선 쿼터 증가 필요”
경제 위축 시키지 않는 ‘방역경제’ 논의


코로나19와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가장 피해가 큰 여행관광산업의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국회관광산업포럼 공동대표인 송재호 의원(왼쪽에서 둘째)과 주한외국인관광청협회 대표인 김보영 이탈리아 관광청 대표(왼쪽에서 셋째)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제공 = 송재호 의원실>

송재호 의원실은 국회관광산업포럼과 주한외국인관광청협회(ANTOR)이 상호 우호적 교류와 장기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코로나시대 안전한 여행과 미래관광을 비롯한 새로운 관광산업을 모색하기 위한 협약을 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현재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외국관광청 대표 모임인 주한외국인관광청협회는 총 25개국 관광청이 모여 한국 관광시장의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한국 관광업계와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이날 국회에는 김보영 이탈리아관광청 대표와 송재호 국회 관광산업포럼 공동대표,  간사 조오섭 의원, 양무승 서울시관광협회 회장, 손병언 서호주관광청 대표, 샤하루딘 야야 말레이지아관광청 대표이은진 스페인관광청 대표, 낸시최 노르웨이관광청 대표,  김연경 벨기에 플랜더스관광청 대표, 김현주 스위스정부관광청  부장, 이재욱 싱가포르관광청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시대 지속가능한 관광산업의 미래를 위해 해외 사례, 트레블버블 재개, PCR검사를 통한 격리면제 등 다양한 대안과 의견이 논의됐다.

송재호 의원은 전 세계가 멈춘 이 시기에 각국의 관광청이 한자리에 모인 것 자체가 큰 의미라며 여행과 관광이라는 국민의 여가활동이 단지 쉬는 것이 아닌 재도약을 위한 준비라는 것에 우리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관광협회 회장인 양무승 대표는 해외는 대부분 트레블버블로 여행이 가능하다며 방역 최일선을 담당하는 질병청과 협의해 소상공인을 살리는 관광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오섭 의원은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320만 자영업자라며 이번 예결위 추경안 심사에서 관광업계 손실보상과 방역조치 지원금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보영 협회장은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외국인관광청과 국회가 힘을 모아 관광산업을 살리는 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라며 “특히 항공편 재개와 노선 쿼터를 늘려주시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편, 송재호 의원은 이날 예결위 정책질의에서 질병청장에게 방역경제라는 말이 있다. 트레블버블, PCR검사를 통해 관광산업의 경제적 위축을 줄이는 방안들이 있다. 방역지침 변경될 때 정책이 민첩하게 반영되어야 한다고 질의했다. 이에 정은경 질병청장은 “언급한 사례처럼 해외입국자 같은 경우 사전신고제로 접종력과 위험도에 따른 차별화를 둬서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