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벌써?! 입춘 꽃 구경하고 가세요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봄꽃이 피었다.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인 ‘입춘’을 맞아 천리포수목원이 봄꽃 개화 소식을 알렸다.
  



매실나무

 
구불구불 가지마다 하얀 꽃봉오리가 달린 매실나무(Prunus mume ‘Tortuous Dragon’). 매실나무 꽃 매화는 매서운 추위를 이기고 청아하게 꽃을 피워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의 사랑을 받았다.
  



버클랜드

 
잎 가장자리에 뾰족한 가시가 있는 중뿔남천 버클랜드‘(Mahonia × media ‘Buckland’)도 추위를 이기고 긴 꽃줄기마다 노란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히에말리스동백나무


꽃이 많이 달리는 히에말리스동백나무(Camellia hiemalis ‘Chansonette’)도 붉게 피어 수목원에 생기를 더했다.
  



납매

 
추모정원에서는 납매(Chimonanthus praecox (L.) Link)가 만개해 마스크를 뚫고 들어오는 짙은 꽃 향기를 맡을 수 있다.
  



풍년화


설강화

 
천리포수목원은 연중무휴 정상 운영하며 현재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 시 마스크 착용, 방문객 체온 확인,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있다.

※ 사진 제공=천리포수목원
[홍지연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