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산다고 여행도 혼자 할까?

서울시 1인 가구 여가·관광 실태조사
‘혼자’ 보다 ‘같이’ 하는 여가·관광 선호
같이 하는 이유는 Z세대 “비용 절약”
X세대 “생각・감정 공유를 위해” 답변

   혼자 살아도 여행까지 혼자 하지는 않는 경향이 파악됐다. 다만, 같이 여행하는 이유는 세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서울시 전체 가구의 1/3에 달하는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서울관광재단이 여가·관광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 가구의 34%를 차지하는 1인 가구의 세대별 여가·관광 실태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2021 서울시민 관광 실태조사’의 하나로 진행했다.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민 1인 가구 1509명 대상 설문조사와 32명 대상 그룹면접조사(FGI)를 병행했다. 또한, 1인 가구의 세대별 특성을 확인하기 위해 Z, M, X, 베이비붐 세대를 구분하여 조사를 진행했다.
참고로 출생연도별 세대 구분은 통계청의 기준에 따라 진행했다. △ Z세대: 1995년~2000년 출생, △ M세대: 1980년~1994년 출생, △ X세대: 1965년~1979년 출생, △ 베이비붐세대: 1950년~1964년 출생이다.
  



<제공 = 서울관광재단>

1인 가구의 ‘나홀로’ vs ‘동반’ 여가·관광 선호도에 대한 그룹면접조사(FGI) 결과 모든 세대에서 ‘나홀로’ 보다는 ‘동반’ 여가·관광 활동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성 조사에서 확인한 Z세대의 동반 여가·관광 선호 이유로는 비용 절감, 지출비용 대비 다양한 활동 가능 등 투입비용의 효율성이었다. X세대의 경우 타인과의 생각․ 감정 공유, 대화와 교류를 통한 상호 간 동기부여 등 사람 간의 관계를 중시하기 때문에 동반 여가·관광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질문에 대한 정량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서울 시내’에서의 활동은 53.3%가 혼자서 하는 것을 선호하는 반면 비교적 거리가 있는 ‘서울 시외’ 활동의 경우 60.6%가 여럿이 함께 활동하는 것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모든 세대에서 동반 여가·관광을 선호하는 이유는 ‘외로움을 해소’로 나타났다. 홀로 생활과는 별개로, 여가활동이나 여행은 사람들과의 교류·교감을 통해 외로움 달래는 활동인 셈이다.
    
‘나홀로 여행’을 즐기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나홀로 여행’ 시 고려하는 부분으로 ‘여행 안전’(50.1%)을 가장 많이 꼽았고 그 뒤로 ‘식사’(49.9%), ‘숙소’(49.6%) 순이었다. ‘여행 안전’과 관련된 희망 사항으로는 나홀로 여행객을 노린 범죄 대처 방안, 등산로·산책로 안전 대책 마련 등이 언급됐고 ‘식사’는 식당 1인 메뉴 등이 언급됐다.
  



<제공 = 서울관광재단>

1인 가구가 선호하는 여가·관광 활동 유형으로는 서울 시내의 경우 ‘맛집방문’(36.7%)을, 서울 시외의 경우 ‘자연경관 감상’(61.9%)을 가장 많이 응답했으며 세대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그룹면접조사 결과 Z세대는 맛집·카페 방문, M세대는 스포츠·등산, X세대는 자기 계발을 위한 활동, 베이비붐 세대는 자연경관 감상·휴식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그 외 1인 가구 생활만족도 인식에 대한 조사 결과 전반적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42점으로 만족 기준을 웃돌았으며 4가지 만족도 항목 중 여가생활 만족도(3.48점)가 가장 높았고 전체 응답자의 55.8%가 1인 가구 생활이 행복하다고 응답했다. 여가생활 만족도 다음으로는 인간관계 만족도(3.32점), 정주여건 만족도(3.28점) 순이었고 경제활동 만족도(2.95점)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행복도, 만족도, 1인 가구 생활 계기 등을 세대별로 분석한 결과 Z세대, M세대, X세대, 베이비붐 세대의 특징이 각각 다르게 나타났다. Z세대의 자발적 1인 가구 비율은 80.6%로 가장 높게 나타났지만 베이비붐세대는 18.5%로 가장 낮게 나타났으며 1인 가구 생활을 시작한 계기에서도 Z세대의 경우 ‘직장 출퇴근’(59.7%), ‘학교/학원’(40.3%) 등이 주요 이유로 나타났으나, 베이비붐 세대는 ‘사별·이혼’(79.2%)이 압도적으로 많은 수를 차지해 큰 차이를 보였다.
    
1인 가구 생활 행복도의 경우 M세대(3.76점)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66.8%가 행복하다고 응답했지만 베이비붐 세대(3.13점)는 행복하다는 답변이 32.5%에 그쳤다. 생활만족도에서는 Z세대, M세대, X세대의 경우 ‘여가생활 만족도’에 가장 높은 점수를 준 반면 베이비붐세대는 ‘인간관계 만족도’에 가장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재 서울관광재단 R&D팀장은 “최근 들어 1인 가구에 대한 정책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1인 가구 서울시민들의 여가·관광 실태를 확인할 수 있어 의미 있었다”라며 “1인 가구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세대별 선호 활동과 인식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으므로 여가·관광 콘텐츠도 이러한 사회현상에 들어맞도록 변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