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만 오세요” 이탈리아 시칠리아 ‘1 유로 하우스’ 주인장 공개 모집

에어비앤비, 호스팅하며 살아볼 참가자 모집
삼부카 마을 리모델링 주택서 1년 동안 거주

에어비앤비가 낡은 주택을 리모델링 한 이탈리아 전통 집에서 1년 동안 무료로 살아보며 에어비앤비 호스팅을 할 수 있는 참가자를 모집한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 1인에게는 가족, 파트너 또는 친구와 함께 특색있게 꾸며진 시칠리아의 집으로 이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삼부카의 에어비앤비 1 유로 하우스. <제공 = 에어비앤비>

이탈리아의 전통 주택 스타일을 재현한 3층 규모의 그림 같은 이 집은 최근 ‘1 유로(Euro) 하우스 캠페인’으로 유명해진 삼부카(Sambuca)에 있다. 1 유로 하우스 캠페인은 2019년 인구감소를 막기 위한 이탈리아 지방정부의 정책이다. 이탈리아의 많은 마을들과 마찬가지로 삼부카 역시 인구 감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레오나르도 치아치오(Leonardo Ciaccio) 시칠리아 삼부카 시장은 “이 캠페인의 묘미는 마을 중심부에 있는 버려진 옛 문화 유산과도 같은 집과 이 집으로 이사오는 사람에게 두 번째 기회를 준다는 데 있다. 디자이너의 손길을 통해 이 집은 호스트를 위한 완벽한 집으로 변모했다. 우리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살며 포도 수확에서부터 올리브 따기까지 지역 사회의 모든 중요한 순간에 참여할 도전자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고 밝혔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는 2022년 6월 30일부터 1년 동안 삼부카에 거주하며 에어비앤비 호스팅과 마을 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에어비앤비 호스팅을 통해 얻은 모든 수입도 참가자의 몫이다. 

▶ 삼부카와 ‘1 유로 하우스’는?



이탈리아 시칠리아의 삼부카 마을 전경. <제공 = 에어비앤비>

삼부카는 시칠리아에 위치한 약 6천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작은 시골 마을이다. 이탈리아 및 북아프리카 문화와 건축 양식이 독특하게 혼합된 특징을 지니고 있다.  ‘1유로 하우스’ 캠페인을 통해 최종 합격자는 느린 삶의 방식을 추구하며 도시에서 전원 마을로 이동하는 많은 밀레니얼 세대의 트렌드와 발맞춰 성장하고 있는 국제적 커뮤니티에 합류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호스트가 거주할 집은 시칠리아 스타일의 건축물이다. 에어비앤비는 이탈리아 건축 스튜디오인 디데아(Studio Didea)와 협력해 현지 풍경과 조화를 이루는 재료와 색상을 사용해 집을 변화시켰다. 시칠리아에서 전형적으로 볼 수 있는 매력적인 건축물에 현대적인 디자인과 핸드메이드 방식 및 현지 장인의 요소를 결합했다.



삼부카의 에어비앤비 1 유로 하우스. <제공 = 에어비앤비>

널찍한 공간을 갖춘 3층 건물은 원격으로 일하며 에어비앤비를 운영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갖추고 있다. 지상층(Ground floor)은 작은 거실과 킹 사이즈 침대를 갖춘 침실, 실내 욕실로 구성됐다. 1층에는 거실, 주방, 업무 공간, 욕실, 킹 사이즈 침대를 갖춘 침실이 있다. 2층은 퀸 사이즈 소파 베드가 있는 추가 거실 공간으로 꾸며졌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는 에어비앤비 호스팅에 활용될 침실을 포함해 자신이 원하는 침실을 선택할 수 있다. 

▶ 신청 방법은

참가 신청은 에어비앤비 1 유로 하우스 페이지(airbnb.com/1eurohouse)를 통해 참가자에게 제공되는 사항에 대한 약관을 꼼꼼히 확인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18세 이상으로 2022년 6월 30일부터 최소 3개월 연속으로 삼부카에 거주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영어로 일상회화 수준의 소통이 가능해야 하고 이탈리아어가 가능하다면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에게는 이탈리아어를 배우고 문화 유산을 탐험하는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참가 신청자는 최소 9개월 동안 이 집을 호스팅하겠다는 약속을 입증해야 한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는 파트너, 친구 또는 가족(최대 성인 2명과 어린이 2명)을 동반할 수 있다. 아울러 집세 없이 무료로 살게 되며 거주 기간 동안의 모든 에어비앤비 호스팅 수입을 얻을 수 있다.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