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허니문 성지’ 몰디브가 포스트 코로나 위해 선택한 것



사진 = 몰디브 관광청

 ‘럭셔리 허니문 성지’ 몰디브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전 세계 여행객에게 특유의 청정 자연환경을 내보이며 1순위 허니문 목적지로 거듭난 몰디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안으로 웰니스 테마의 마이스(MICE) 여행지를 천명했다.

몰디브 관광청은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이스 관광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답답한 마스크와 도심 속 소음에서 벗어나 코로나19로 누적된 피로를 해소할 수 있는 ‘휴양형 마이스 여행’을 관광청은 제안했다. 



사진 = 몰디브 관광청


‘한 섬에 한 개의 리조트’를 콘셉트로 하는 몰디브인 만큼, 섬 하나를 전세 낸 마냥 자연스러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럭셔리하면서도 안전한 여행을 할 수 있다. 올해 초부터 진행한 ‘I’m Vaccinated’ 캠페인으로, 몰디브 리조트 내 대부분 직원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해 더욱 마음 놓고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몰디브 마이스 여행은 일단 눈부신 청정 자연이 압도를 한다. 인도양의 에메랄드 빛 바다 위 수중 보드룸에서 회의를 한 뒤 아름다운 리조트의 수영장에서 여독을 푸는 상상은 행복을 배가시킨다. 또 야자수 밑에 둘러 앉아 새하얀 백사장을 배경으로 하는 격식 없는 미팅도 분위기를 돋운다. 



사진 = 몰디브 관광청


자연 속 럭셔리 리조트에서 보내는 매력 또한 빠질 수 없다. 몰디브는 럭셔리 수중 빌라 리조트로 유명한 곳이다. 눈부신 바다 위에 지어진 독채 빌라에는 아담한 크기의 수영장이 마련돼 있다. 좀 더 색다른 분위기를 원한다면 푸르른 몰디브의 우림을 느낄 수 있는 비치 빌라를 선택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몰디브의 최대 매력은 역시나 에메랄드 빛 바다 속에서 즐기는 해양 액티비티이다. 거대 만타레이 가오리와 함께하는 스노클링이나 인도양의 각종 화려한 해양 생물들을 구경할 수 있는 스쿠버다이빙 등은 몰디브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해양 액티비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루의 마무리를 항상 별이 쏟아지는 로맨틱한 밤으로 채울 수 있다는 점도 낭만적이다. 별이 쏟아질 듯한 밤하늘 아래 해변가 스크린 영화 관람은 좀 더 특별한 추억을 선사한다. 이밖에 아름다운 노을이 지는 해변가에서 즐기는 야외 갈라 디너도 꼭 누려야 할 포인트이다. 



사진 = 몰디브 관광청


몰디브 관광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몰디브는 럭셔리한 로맨틱 신혼여행지로 인기몰이를 해왔다”며 “소규모의 직원 또는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최적의 경험을 선사할 몰디브 마이스 여행은 기존의 여행법과 확실히 다른 차별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관심을 바랐다.

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