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일이 다른 먹방 여행 라스베이거스

요리의 신神 즐비한 식도락 천국

 

 

카지노 <<<<<<<< 미식

아는 만큼 보인다는 명언만큼 여행에 잘 들어맞는 표현이 또 있을까요. 여행 기자를 업으로 전 세계를 다니지만 낯선 곳에 가서 새로운 것을 접할 때마다 점점 작아집니다. 5월 둘째 주 난생 처음 방문한 라스베이거스에서도 그랬어요. ‘라스베이거스=카지노라는 단순한 공식으로 이 도시를 이해하려했던 지난날을 생각하면 지금도 얼굴이 붉어집니다. 몰라봐서 미안합니다.


‘카지노 도시’로 알고 있었던 라스베이거스는 사실 ‘미식의 도시’였어요.

 
한해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하는 관광객은 4000만 명. 이중 약 30%만이 카지노를 하러 오고 나머지 70%는 다양한 경험을 즐기러 옵니다. 그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미식이죠. 셰프들의 슈퍼스타 고든램지, 셰프들의 요리 스승 기 사부아를 필두로 떴다하면 완판 돼버리는 전 세계 슈퍼스타 셰프들이 라스베이거스에 일찌감치 입성해 수준급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어요.

그러니까 라스베이거스에는 전 세계의 맛집들이 모두 모여 있다고 생각하면 맞습니다.

 
미식의 도시라스베이거스의 면모를 가장 잘 보여주는 행사가 매년 5월에 열리는 베이거스 언코크드(Vegas Uncork’d)’입니다. 라스베이거스에 레스토랑을 가지고 있는 유명 셰프들이 한 자리에 모여 손님맞이하는 행사로 라스베이거스에서 벌어지는 이벤트 중 가장 규모도 크고 반응도 좋아요. 올해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됐는데요. 행사에 참가한 미식업계 인사들은 셰프 44명을 포함해 모두 59명이었고 나흘 동안 진행된 이벤트는 모두 29. 각종 행사들은 라스베이거스를 대표하는 시저스 팔라스, 코스모폴리탄, 크롬웰, MGM리조트, 베네시안 등 5개의 호텔과 야외 공간에서 펼쳐졌습니다.
 

직접 경험한 베이거스 언코크드

저 또한 직접 라스베이거스로 날아가 베이거스 언코크드를 경험하고 왔습니다. 삼고초려 끝에 고든램지를 만나고, 기 사부아 셰프의 주방에 들어가 그의 시그니처 메뉴 중 하나인 안티초크 앤 블랙 트러플 수프를 대접받았어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라스베이거스에서는 끝없이 펼쳐졌어요.
 


베이거스 언코코드는 지난 10일 오후 2세이버 오프행사로 막을 올렸습니다. MGM 호텔 근처 파크에 셰프이 모여 샴페인을 터뜨리는 상징적인 행사였죠. 많은 취재진과 사람들 앞에 선 기라성 같은 셰프들의 얼굴도 약간 상기돼 보였다. 많이 긴장한 탓일까요. 이 행사에서 대표격을 맡은 모리모토 셰프는 연거푸 실수를 한 다음에야 겨우 샴페인 뚜껑을 터뜨렸습니다.
 

베이거스 언코크드의 백미는 11일 저녁에 펼쳐진 ‘그랜드 테이스팅’.


입장료 260달러를 내면 스타 셰프들을 한자리에서 만나고 그들의 요리와 각종 술을 마음껏 맛볼 수 있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시저스 팔라스 호텔의 야외수영장에 셰프들마다 부스를 차려 각자의 시그니처 요리를 내놓았어요. 각종 양주와 수제맥주, 데킬라와 와이너리 등 주류업체도 부스를 차려 말 그대로 푸짐한 상차림이 완성됐습니다. 여기에 방점을 찍는 것은 부스를 지키고 있는 마스터 셰프들. 세계 정상급의 셰프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이곳은 요리 신들의 정원이었답니다.
 

최고 인기쟁이는 역시 고든램지였어요.


그는 현재 라스베이거스에서만 5개의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5개 중 가장 인기 있는 곳은 헬스키친’. 올해 1월 그랜드 오픈한 헬스키친은 그가 출연한 TV 프로그램 헬스키친을 컨셉으로 만든 레스토랑으로 실제 프로그램에서 우승한 셰프들이 주방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고든램지는 행사장에 차려진 자신의 레스토랑 부스를 열심히 돌아다니며 요리를 점검했어요. 그가 나타났다 하면 팬들이 줄을 늘어서서 사진을 찍어댔습니다. 저도 3번 시도해 가까스로 사진 촬영에 성공! 슈퍼스타는 정말이지 기계적으로 사진을 찍어주고 또 다른 부스로 이동했습니다. 나눈 이야기는 딱 세마디


“나 한국에서 왔어요. 한국에서 당신 엄청 유명한 거 알죠?”
“아 반가워요. 저 한국 무척 좋아합니다”
찰칵
“감사합니다~”
“아 저 그리고 질문이…”

옆으로 비켜 달라는 정중한 매니저의 말에 핸드폰만 받아들고 빠져나왔습니다. 
 


기 사부아 셰프파리에 있는 레스토랑을 찾는 아시아 사람들 중 한국인이 가장 많다며 반가움을 표시했어요. 기 사부아 셰프는 사실 하루 전날 미리 만났답니다. 기꺼이 주방도 보여주고 자신의 요리 철학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줬어요.
 

라스베이거스 대표 여성 셰프

12일에는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잘나가는 여성 셰프 지아다의 레스토랑을 찾았습니다. 그녀의 이름을 딴 레스토랑 지아다는 뷰와 채광이 특히 좋았어요. 벨라지오 호텔의 대각선 방향에 위치한 지아다 레스토랑은 통 유리창으로 돼있어 벨라지오 분수쇼를 즐기기에 좋아요. 이날 브런치의 가격은 315달러. 거의 35만원에 가까운 금액이었는데도 만석을 이뤘어요.
 


브런치가 끝나고는 곧장 MGM 리조트에 위치한 파크로 향했습니다. 하루 전 펼쳐진 그랜드 테이스팅 행사의 피크닉 버전이라고나 할까요. 좀 더 캐주얼한 복장으로 소풍을 즐기듯 부스를 돌며 음식을 맛봤습니다. 아이고 더워라라스베이거스는 5월부터 완전 한여름 날씨. 그늘에 들어가면 좀 시원한데, 직사광선을 쬐고 있으면 정말이지 영혼이 탈출할 것만 같아요. 열심히 줄을 서서 화관도 얻어냈습니다.
 


13일에는 오픈 1주년을 맞은 치카에 들렀습니다. 사실 이번에 방문한 레스토랑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곳이에요. 요리도 요리지만 이곳의 셰프님에게 반해버렸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베네수엘라 출신인 로레나 가르시아 셰프. 로스쿨에 다니다가 요리사로 전향한 로레나 가르시아 셰프는 라틴 계열의 여성 셰프로서는 최초로 라스베이거스 메인 스트립에 레스토랑을 열었어요. 편도 거리 6에 달하는 라스베이거스 메인 스트립에는 약 4000개의 레스토랑이 있는데 여성 셰프의 식당은 다섯 손가락에 꼽힐 정도라네요.

“내가 잘해야 후배들에게도 길이 열린다며 듬직한 목소리로 말하는 그녀. 멋있었습니다. 
레스토랑에서는 베네수엘라 전통 요리가 가미된 음식을 맛봤어요. 이베리코 돼지고기를 사용하고 옥수수로 반죽해 만든 아레파스가 특히 입에 잘 맞았습니다.
 


베이거스 언코크드에서 만난 장 조지 봉게리히텐은

내가 라스베이거스에 처음 입성했던 20년 전과는 많은 것이 달라졌다. 
지금 라스베이거스의 중심에는 다채로운 미식이 있다

고 단 한마디로 라스베이거스를 정의했습니다. 과연 그러하더라고요. 지금의 라스베이거스는 세계적인 셰프에게도, 맛집을 찾아다니는 여행자에게도 분명 매력적인 미식의 도시입니다.
 

◆ 베이거스 언코크드=
라스베이거스 최대 요리 및 와인 축제로 매년 5월 열립니다. 미국 요리 전문지 보나뻬띠(BonAppetit)와 라스베이거스 관광청이 공동 주최하며 올해로 12회째 개최됐고 매년 50명 이상의 정상급 셰프와 식음업계 종사자가 참여해 30개 이상의 미식 이벤트를 엽니다. 칵테일 클래스, 셰프와의 대화, 갈라 디너 등 각 세션 별로 티켓을 따로 구입해 참여할 수 있어요. 공식 웹사이트 vegasuncorked.com, 자세한 정보는 라스베이거스 관광청 한국사무소 02-777-8170.

 
홍지연 여행+ 에디터
취재협조, 사진제공=라스베이거스 관광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