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인기 급상승여행지 1위 밀워키? 그곳이 궁금하다

2020년 인기 급상승 여행지 1위, 밀워키

거기가 어디냐면요…

미국 여행의 매력은 끝이 없다. 주마다 도시마다 풍경도 문화도 너무 각양각색이라 매번 다른 나라를 여행하는 듯하다. 이번에 다녀온 곳은 위스콘신주 밀워키(Milwaukee). 북미 5대호 중 하나인 미시간호 서쪽 연안에 자리한 도시로, 시카고에서 차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다.

그런데 이름부터 생소한 이 도시를 여행할 만한 이유가 있냐고? 최근 한 공유숙박 플랫폼이 숙소예약 증가율을 토대로 2020년 인기 급상승 여행지 20곳을 발표했는데, 밀워키가 1위를 차지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치러질 2020년 민주당 전당대회 개최 예정지이기도 해서 특히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는데. 자, 이쯤 되면 어떤 곳인지 궁금하지 않은가. 밀워키에 간다면 꼭 해볼 만한 4가지를 꼽아봤다.

밀워키 전경 ©밀워키관광청


밀워키에서 꼭 해볼 만한 4가지

Milwaukee TO DO LIST 4


01

천재 건축가가 설계한 ‘움직이는 미술관’ 가보기

밀워키미술관

밀워키 미술관의 외관. ©MAM

하늘로 날아오르는 거대한 새 같기도, 호수로 출항하는 요트 같기도 하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기묘한 아름다움을 지닌 건축물, 스페인 출신의 천재 건축가 산티아고 칼라트라바(Santiago Calatrava)가 설계한 밀워키미술관(Milwaukee Art Museum)이다. 앤디 워홀, 로이 리히텐슈타인, 오귀스트 로댕, 바실리 칸딘스키, 클로드 모네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작품 3만여 점을 소장하고 있다. 특히 위스콘신주 출신 화가인 조지아 오키프(Georgia O’keeffee)의 작품 컬렉션을 대규모로 보유한 미술관이다.

날개가 접혀 있을 때 미술관 내부 모습.


입구에서부터 세계적인 작품들이 방문객을 반긴다. 데일 치훌리(Dale Chihuly)의 유리공예 작품(왼쪽사진)과 알렉산더 칼더(Alexander Calder)의 키네틱 아트 작품.


위스콘신주 출신 화가 조지아 오키프(Georgia O’keeffee)의 작품.

듀앤 핸슨(Duane Hanson)의 작품, 경비원(Janitor). 듀앤 핸슨은 주로 평범한 미국 사람들의 모습을 조각품으로 제작했다. 조각품에 실제 사람의 옷을 입힌 것이 특징이다. 자세히 볼수록 작품에 담긴 많은 스토리를 읽을 수 있다.

흑인 초상화로 유명한 케힌데 와일리(Kehinde Wiley)의 작품. 밀워키미술관의 대표작 중 하나다. 이 화가는 최근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그려 더욱 유명해졌다.


앤디 워홀의 작품(왼쪽)과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유명작 ‘크라잉 걸’

산티아고 칼라트라바는 살아 움직이는 자연을 역동적으로 표현하는 건축가로 유명하다. 동물의 뼈, 사람의 인체 등에서 영감을 받아 건축물을 설계한다. 밀워키 미술관 건축의 백미는 거대한 새의 날개를 닮은 햇빛 가리개. 낮 동안에는 날개를 펼쳐 최대한 많은 양의 햇빛을 받아들이고 기온이 뚝 떨어지는 밤이나 날씨가 궂은 날엔 날개를 접어 단열 효과를 높인다. 날개가 움직이는 모습이 장관이어서 그 장면을 보러 밀워키를 찾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이날은 날씨가 매우 흐렸지만 특별히 날개가 펼쳐지는 장관(!)을 볼 수 있었다. 사진을 찍으려고 건물 밖으로 나온 방문객들.


02

살아있는 미국맥주의 역사 체험하기

밀러브루잉컴퍼니

브루어리 투어는 일단 맥주 한잔을 마시면서 시작한다.

밀워키를 빼고 미국 맥주의 역사를 논할 수 없다. 밀워키는 ‘밀러(Miller)’ 맥주가 탄생한 곳이다. 1855년 미국으로 이주한 독일인 프레데릭 밀러(Frederick Miller)가 설립한 양조회사는 성장을 거듭하면서 미국을 대표하는 맥주회사가 됐다.



밀러 브루어리 투어.

밀워키에 있는 밀러브루잉컴퍼니에 가면 170년 동안 이어져 온 미국 맥주의 역사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브루어리 투어 참가자들은 맥주 한 잔씩을 손에 들고 마시면서 양조장의 시설을 둘러보고 가이드의 이야기를 듣는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대중화한 저칼로리 맥주 ‘밀러 라이트’부터 오렌지향이 매력적인 ‘블루문’까지, 오늘날 밀러쿠어스가 생산하는 모든 종류의 맥주를 마음껏 맛볼 수 있다는 게 이 투어의 매력 포인트다.


투어 시작과 중간, 끝에 밀러쿠어스의 다양한 맥주를 마셔볼 수 있다.


포장까지 완성된 맥주.

기프트숍에서 밀워키 맥주와 관련한 다양한 기념품을 쇼핑할 수 있다.


03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오토바이 박물관 가보기

할리 데이비슨 뮤지엄

오토바이 열혈팬이라면 밀워키 여행을 버킷리스트에 올려두었을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오토바이 브랜드 ‘할리 데이비슨(Harley-Davidson)’의 본사가 바로 밀워키에 있기 때문.

밀워키 할리 데이비슨 뮤지엄에선 100년이 넘는 할리 데이비슨의 역사를 한번에 만날 수 있다. 1903년 생산된 할리 데이비슨의 첫 오토바이인 ‘시리얼넘버원’부터 450대가 넘는 오토바이가 연도별로 전시되어 있다. 부모님이 태어난 연도 또는 자신이 태어난 연도에 만들어진 오토바이를 찾아 인증사진을 찍는 것도 하나의 재미다.

오토바이 덕후에겐 천국 같은 곳.

뮤지엄을 둘러보며 알게 된 사실은, 할리 데이비슨이 미국의 역사와 함께 성장해 왔다는 것이다. 할리 데이비슨은 1900년대 초반 우편배달용, 경찰 순찰용 오토바이로 널리 활용되며 생활 편의를 높이는 데 일조해 왔다. 지금은 속도를 즐기는 사람들의 럭셔리한 취미활동에 더 가깝지만 말이다.



1900년대 초 우편배달용, 순찰용 등으로 활용된 할리 데이비슨의 오토바이.

전시의 끝엔 다양한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에 직접 올라타 볼 수 있는(바퀴는 바닥에 고정되어 있다) 체험 공간도 있고, 티셔츠·모자·머그컵 등 다양한 기념품을 판매하는 매장도 크게 마련돼 있다. 오토바이 마니아에겐 그야말로 천국 같은 곳. 참, 할리 데이비슨은 매년 시카고에서 LA까지 이어지는 약 4000km의 고속도로 ‘루트66’를 오토바이로 달리는 투어를 진행하는데, 이때도 밀워키의 할리 데이비슨 뮤지엄을 방문한다.

다양한 디자인의 오토바이 가스탱크를 모아둔 전시 코너.

오토바이에 올라타고 인증사진 한장.


04

‘치즈 천국’ 밀워키에만 있는 맛투어

밀워키 퍼블릭 마켓

밀워키에서는 10년 숙성, 15년 숙성 체다치즈도 맛볼 수 있다.

위스콘신주는 미국에서 낙농업이 가장 발달한 지역이다. 특히 치즈에 있어선 위스콘신주를 따라올 곳이 없다. 밀워키에 가면 10년 이상 숙성된 체다치즈, 장인이 만든 여러 가지 맛의 프리미엄 치즈, 싸고 맛있는 치즈 커드 등 각양각색의 치즈를 맛볼 수 있다.


밀워키 퍼블릭 마켓은 실내에서 장을 보고 식사도 할 수 있는 시장이다.



프리미엄치즈(맨 왼쪽사진)와 치즈 커드(가운데사진) 그리고 밀워키 퍼블릭마켓 내 치즈 상점


치즈 종류가 정말 많다.

맛투어를 하기 가장 좋은 장소는 밀워키 퍼블릭 마켓(Milwaukee Public Market). 현지인들도 즐겨 찾는 핫플레이스다. 신선한 로컬 식재료부터 눈앞에서 조리해 주는 다양한 종류의 음식, 맥주·와인 매장, 기념품 가게까지 한데 다 모여 있다. 1층 시장에서 음식을 포장해 2층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먹을 수 있는데, 여러 종류 음식에 맥주까지 뷔페처럼 차려놓고 먹으면 부자가 된 기분이다.


시장에서 산 따뜻한 음식과 다양한 로컬 맥주. 랍스터롤이 정말 맛있었다.

시장 안에 있는 밀워키 기념 티셔츠 가게.


맥주 캔이나 병에 입히는 티셔츠까지 판다. 너무 귀여워서 기절할 뻔.

‘퍼플도어 아이스크림(Purple Door Icecream)’은 밀워키에만 있는 아이스크림 전문점이다. 위스키, 맥주, 시나몬, 에그녹 등 독특한 맛의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하다. 밀워키 내 빵집, 카페, 양조장, 티 브랜드와 협업하고 위스콘신주에서 생산된 우유와 크림만을 사용하는 등 가능한 한 로컬 재료를 사용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맛은 솔티드 캐러멜. 개인적으로 가장 맛있게 먹은 건 퍼플문(Purple Moon) 맛이었다.



퍼플도어 아이스크림.

‘콜렉티보 커피(Colectivo Coffee)’도 밀워키의 명물이다. 1997년 밀워키에서 탄생한 카페로, 25년 넘게 로컬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커피 원산지의 농부들과 직접 계약을 맺음으로써 최상 품질의 원두를 공수해 직접 로스팅한다. 커피 원두 패키지와 종이컵의 화려한 그림 덕에 눈까지 즐거워지는 카페다.


콜렉티보 커피.

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 / 고서령 여행+ 기자

취재협조=미국관광청(Brand US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