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비행기만 6번 탑승 대체 왜

0

크리스마스를 딸과 보내기 위해 비행기에 6번이나 탑승한 한 아버지의 사연이 화제다.

사진=마이크 레비 페이스북

영국 매체 더 미러(The Mirror)는 지난 20일 할 보건(Hal Vaughan)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딸 피어스 보건(Pierce Vaughan)은 델타항공 승무원으로 크리스마스 기간에 근무 스케줄이 잡혀있어 연휴 분위기를 전혀 느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할 보건은 크리스마스에도 일하는 자신의 딸을 위해 그녀가 탑승하는 모든 비행 편을 예약했다.

비행기 탑승객으로 할 보건 옆에 앉았던 마이크 레비(Mike Levy)는 할 보건을 가리켜 “너무 멋지고 근사한 아버지”라며 그의 사연과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글은 2018년에 처음 게시 되었으나 크리스마스 기간인 요즘 다시 조명 받고 있다.

할 보건과 그녀의 딸 피어스 보건 모두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비행기를 타지 않는다. 피어슨은 “여전히 승무원으로 일하고 있다” 며 “사실 크리스마스에 일을 하지 않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과 함께 충분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 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의 아버지 할 보건 역시 “딸과 함께라면 하늘이든 땅이든 다 행복하다”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글=강찬미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