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넘게 씻지 않은 남성… 목욕 후 무슨 일이

0

지난 23일 60년 넘게 씻지 않은 한 남성이 향년 9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사진-플리커

래드바이블(LADbible), BBC에 따르면 이란 데즈가(Dejgah) 마을에 거주하는 아모 하지(Amou Haji)는 60년 넘게 몸을 씻지 않고 판잣집에서 은둔생활을 했다.

하지의 목욕에 대한 신념은 확고했다씻으면 병에 걸린다고 믿었다. 그는 더 건강하게 살기 위해 씻지 않는 것을 선택했다몇 년 전 마을 사람들이 그를 목욕을 시키고자 인근 강으로 데려갔다하지만 완강하게 거부하며 차에서 뛰어내렸다.

그는 목욕을 하지 않았어도 외모에 신경 쓰는 것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머리카락과 수염을 원하는 길이에 맞춰 불로 태워 다듬었다때때로 거울을 사용해 자신의 모습을 확인했다.


2014년 테헤란 타임스(Teheran Times)와의 인터뷰에서 주로 죽은 동물을 먹었고 특히 고슴도치 고기를 좋아한다고 말했다그는 차에 치여 죽은 동물을 먹거나 녹슨 기름통에 든 물을 마셨다오히려 마을 사람들이 집에서 요리한 음식과 깨끗한 물을 가져오려고 했을 때 화를 냈다.

하지의 생활은 다큐멘터리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당시 의료진이 기생충과 간염 등 각종 질병 검사를 한 결과 아무런 병도 발견하지 못했었다. 의료진은 비위생적 환경에 적응해 면역 체계가 발달했을 것이라 추정했다.

몇 달 전하지는 주변 사람들의 압박에 못 이겨 몸을 씻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몸이 악화됐고 알 수 없는 병에 걸렸다결국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글=주다솔 여행+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