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앞 바다에서 발견한 17세기 난파선… 정체를 확인하니

0

지난해 스웨덴 앞 바다에서 발견한 난파선이 조사 결과 17세기에 침몰한 군함 애플릿호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출처 – 플리커

24일(현지시간) 스웨덴 난파선 박물관에 따르면, 지난해 발견한 난파선은 애플릿호(Äpplet)로 스웨덴 구스타프 2세의 명령 아래 세기의 난파선인 바사호(Vasa)와 함께 건조한 네 척의 군함 중 하나다.

바사호는 1628년 첫 항해에 과적으로 침몰한 대규모 스웨덴 군함으로, 현재 스웨덴 스톡홀롬 인기 관광명소인 바사 박물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양 뒤 박물관에 전시한 바사호와 달리, 애플릿호는 해양 고고학자들의 노력이 무색하게 오랫동안 그 자취를 감추고 있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바사호와 애플릿호 모두 하인 제이콥슨(Hein Jacobsson)이 건조한 선박이며 30년간 전쟁 군함으로 사용한 뒤 1659년, 스톡홀롬 방어를 위해 백스홀름섬(Vaxholm)에 의도적으로 침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 12월에 스웨덴 난파선 박물관 소속 해양 고고학자들이 처음으로 배를 발견한 후 정체를 확언하지 못하던 중 올해 봄에 이루어진 심층 수중 조사 결과, 애플릿호임을 확인했다.

애플릿호를 발견한 패트릭 회글룬드(Patrik Höglund) 해양 고고학자는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백스홀름섬 근처에서 애플릿호가 침몰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그 지역에 아직 잔해가 남아있을 줄은 몰랐다”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또한 그는 “백스홀름섬 인근 해저가 1800년대에 한 차례 암석으로 덮인 적이 있으며 1900년대 초에 준설 작업이 이루어져 고고학자들은 이 근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할 가능성이 전혀 없으리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회글룬드와 함께 난파선을 조사한 짐 핸슨(Jim Hansson)은 “난파선이 바사호와 비슷함을 확인하고는 맥박이 빨라졌다”며 “구조와 규모가 너무나 유사해 보였다”고 발견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번 발견이 “스웨덴의 조선 발전 과정을 설명하는 열쇠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회글룬드는 “애플릿호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바사호에서 어떻게 발트해를 지배하는 거대 군함으로까지 스웨덴 조선 기술이 발전할 수 있었는지, 그리고 1600년대에 스웨덴이 강대국으로 부상할 수 있었던 이유까지 설명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CNN에 따르면 아직 애플릿호 인양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으며, 현재 3D 이미지화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세영 여행+인턴기자
감수=장주영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