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홍수, 600명 이상 목숨 앗아가…

0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역대 최악의 홍수로 600명 이상이 사망했다.

사진-unplash

이번 홍수는 서아프리카에서 발생한 10년 만의 대홍수로 가장 큰 규모의 피해라 알려졌다나이지리아 36개 주 중 17개 주가 홍수로 피해를 입었다. 130만 명의 수재민 발생, 20만 채 이상의 집과 7만 헥타르(약 7만㎡)의 농경지가 파괴됐다나이지리아는 서아프리카 국가 다른 지역을 잇는 주요 도로가 홍수로 인해 망가져 수천 명의 여행객이 발이 묶여 있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 기상청은 아남브라(Anambra), 델타(Delta), 리버스(Rivers), 바엘사(Baylsa) 등 일부 남부 주에서는 11월 말까지 홍수가 계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의 우기는 보통 4월에서 10월까지 이어진다전문가들은 이번 홍수의 가장 큰 원인으로 기후변화를 꼽았다또 당국의 느린 대처와 카메룬의 댐에서 물을 방출하며 피해가 더 커졌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는 최근 1년간 인플레이션이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경제불황과 대홍수가 맞물려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이번 홍수로 식량 가격이 오르고 수급이 불안정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이에 나이지리아 인도주의부는 지난주부터 식량을 비롯해 생필품 1만 2000톤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했다.

사진-unplash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달 나이지리아가 세계적으로 기아 위기가 가장 심한 나라 중 하나라고 밝혔다지난달에는 나이지리아 아남브라주 한 마을에서 홍수로 인해 보트 전복 사고가 발생했다. 80명 이상 승선한 보트가 강을 운행하던 중 뒤집히면서 최소 76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글 = 윤예니 여행+인턴기자
검수 = 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