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백수됐는데 되레 웃는다는 이들의 정체

0
출처= 플리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관광객에 시달려온 태국의 일부 코끼리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게 됐다.

7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방콕 촌부리주 파타야에서 관광객을 등에 태우고 다녔던 코끼리 5마리가 고향인 북동부 수린주를 향해 귀향 여행을 시작했다.

출처= 트위터

이 코끼리들은 한 마리당 팁을 제외하고도 한 달에 1만5000밧(약 53만원)가량을 벌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입국 금지 조치로 손님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광 업체는 코끼리 소유주들에게 월급을 주지 않았다.

돈을 벌지 못하는 상태로 1년이 지나고도 코로나19 사태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결국 소유주들은 코끼리를 고향으로 돌려보내기로 결정했다. 이들도 코끼리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가 농사를 지으며 살 계획이라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출처= 트위터

코끼리의 귀향길은500다. 소유주들은 코끼리를 태워 갈 차량을 빌릴 돈이 없어 걸어가야만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여정은 약 2주 걸릴 것으로 보인다.

태국의 4월은 태양이 뜨거워 사람과 코끼리 일행은 아침 일찍 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변을 걷다가 차에 치일 위험도 있어 소유주의 친척들이 픽업트럭을 타고 앞뒤에서 행렬을 보호한다.

출처= 픽사베이

소유주들은 귀향 행렬이 ‘보여주기 쇼’로 비칠까 봐 현금 기부는 거절했다고 한다. 다만 시민들이 코끼리와 자신들에게 주는 물이나 과일, 음식 등은 감사히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을 관광산업이 차지하고 있는 태국은 코로나 사태 이후 관광객의 발길이 끊겨 큰 경제적 위기에 직면했다. 이 때문에 자연으로 되돌려 보내지는 코끼리의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