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퍼시픽, 모바일로 확인하는 ‘디지털 백신 여권’ 확대

0

디지털 백신 여권 ‘커먼 패스’ 적극 확대
출국 전 승객이 신속 PCR 검사 실시한 뒤
모바일로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여부 확인

캐세이퍼시픽항공은 디지털 백신 여권인 ‘커먼 패스(Common Pass)’ 모바일 앱 시범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커먼 패스는 스위스 기반의 비영리 단체 ‘더 커먼 프로젝트(The Common Project)’에서 개발한 모바일 앱이다. 승객의 코로나19 진단 결과, 백신 접종 여부 등 종합적인 보건 요건을 충족했는지 스마트폰을 통해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제공 = 캐세이퍼시픽>

캐세이퍼시픽은 지난해 10월 홍콩과 싱가포르 운항 노선에서 희망자를 대상으로 커먼 패스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지난 3월 15일에는 홍콩발 로스앤젤레스행 항공편을 대상으로 추가 시범 운영을 실시했다. 홍콩-로스앤젤레스 항공편을 대상으로 한 커먼 패스 시범 운영에는 케세이퍼시픽 소속 조종사와 객실 승무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이때 참여자들은 항공기 출발 전 신속 PCR 검사를 받았다. 검사가 완료되면 결과가 커먼 패스 앱으로 전송된다. 모든 건강 상태 결과는 탑승 수속, 공항 출입 때 커먼 패스 큐알(QR)코드로 확인하는 방식이다.

<제공 = 캐세이퍼시픽>

캐세이퍼시픽 관계자는 “디지털 백신 여권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해외여행을 안전하게 재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캐세이퍼시픽은 코로나 19로 인해 인천-홍콩 노선 운항을 중단한 상태이다. 코로나 19와 관련된 캐세이퍼시픽의 최신 정보 및 안전 조치 등은 케세이퍼시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