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조 들여 만든 런던 지하철 새 노선 살펴보니…

0

영국 런던 시내를 가로지르는 새로운 지하철 노선이 개통됐다.

사진=크로스레일(Crossrail) 공식 홈페이지

CNN 등 외신은 지난 24(현지시각) 런던에서 신규 지하철 노선 엘리자베스 라인의 운행이 시작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열차는 오전 6시 30분 패딩턴 역에서 출발해 토트넘 코트로드, 카나리 워프 금융지구 등 주요 역에 정차했다.

이날 패딩턴 역에는 첫 번째 열차에 타기 위한 인파가 몰렸다.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몇 시간 동안 줄을 서서 기다린 것으로 전해진다. 철도 매니아라고 밝힌 윌 폴커(Will Folker)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열차의 개통을 기다려왔다”며 “열차가 편안하고 시간을 엄수해서 만족한다”고 했다.

사디크 칸(Sadiq Khan) 런던 시장도 첫 열차에 탑승해 직원 및 고객들과 기념 사진 촬영을 했다. 그는 기자들 앞에서 “우리는 세계 최고의 철도를 가졌다”며 “모두가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라인은 원래 2018년 개통 예정이었으나 예산 확보 등의 문제로 개통이 연기됐다. 지금껏 알려진 예산은 약 190억 파운드(30조 원)이다.

사진=크로스레일(Crossrail) 공식 홈페이지

현재 엘리자베스 라인은 세 구간으로 나뉘어 운영된다. 1구간은 레딩과 히드로, 패딩턴을 연결하고 2구간은 리버풀과 셴필드를 연결한다. 이날 신규 개통된 3구간은 패딩턴과 애비우드를 오가는 노선이다. 열차를 운영하는 크로스레일(Crossrail) 측은 올해 가을까지 세 구간을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노선이 통합되면 런던 전역의 이동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열차 관계자에 따르면, 통합 노선은 런던 중심부와 히드로 공항을 45분 만에 오고 갈 전망이다.

글 = 허유림 여행+ 인턴기자
감수 = 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