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은 집에서…’ 반나절 호캉스 인기

0

‘반나절 호캉스’ 수요가 폭발했다. 여기어때의 지난달 반나절 호캉스 예약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2.2배 급증했다.

<제공 = 여기어때>

반나절 호캉스는 숙박 없이 호텔 룸을 이용하는 상품이다. 호텔에 따라 룸을 최대 11시간까지 이용하고, 호텔 수영장이나 브런치 등 옵션을 추가할 수 있다. 최근 호텔이 단순 숙박 시설에서 여가, 힐링 공간으로 한걸음 진화하며 등장한 기획형 상품으로 꼽힌다.

유명 호텔 수영장이나 다이닝, 피트니스 센터 등을 당일 치기로 이용하고 휴식하고자 하는 고객 수요를 반영했다. 룸에 머무는 시간은 1박 상품보다 짧지만, 지인과 함께 부대 서비스를 이용하고 휴식하기엔 충분하다.

잠깐의 여유에도 호텔을 방문하는 발걸음이 이어지자 호텔가도 속속 움직이고 있다. 반나절 호캉스를 예약 받는 호텔은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트렌드에 민감한 특급호텔을 포함해 전국 130개 숙소가 도심 레저, 액티비티 공간으로 영역을 확장한 것이다.

소비자의 ‘호텔 사랑’은 ‘레이트 체크아웃’에서도 엿보인다. 여기어때는 정해진 시간보다 늦게 퇴실하는 호텔 예약 건수가 2.4배 뛰었고, 상품 수는 35% 늘었다. 보통 방문객이 규정보다 늦게 퇴실하면 추가 금액을 부과하지만, 여유 있는 오전 시간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관련 상품이 대거 판매 되고 있다. 조식이나 사우나 같은 부대시설을 이용하기 편해 소비자 관심은 더욱 증가하는 추세다.

여기어때는 늘어난 호텔, 리조트 이용객을 고려해 ▲특급호텔 공동 구매 ▲랜덤 여행 럭키백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홍대, 세인트존스 호텔 등 상품군을 마련했다. 강희경 여기어때 캠페인마케팅팀장은 “변화한 트렌드 속에서 호텔, 리조트는 숙박을 넘어 놀이와 여가를 위한 공간으로 변모했다”며 취지를 설명했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