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670만원이라는 ‘뉴욕 초럭셔리 원룸’

0

없는 게 뭐야?’ 미국 뉴욕에 클라스가 다른 아파트 복합 단지가 들어서 화제다. 뉴욕 포스트(New York Post)는 실내에 스케이트장과 축구장을 구축하고 있는 대규모 복합 단지 워터라인 스퀘어(Waterline Square)에 대해 보도했다.

출처: 워터라인 스퀘어(Waterline Square) 공식 인스타그램

워터라인 스퀘어는 10만ft²(약 2810평) 규모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암벽, 테니스장, 필라테스 스튜디오, 음악 스튜디오, 아트 스튜디오 등 편의시설 종류만 30개가 넘는다. 수영장, 마사지실, 미용실, 사우나, 어린이 놀이방도 있어 단지 안에서 대부분의 여가 생활이 가능하다.

출처: 워터라인 스퀘어(Waterline Square) 공식 홈페이지

특히 실내 스케이트장은 스포츠 공원 디자이너로 유명한 SITE Design Group에 의해 설계되어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섹스 앤 더 시티후속작 앤드 저스트 라이크 댓‘ 7화에서 샬럿과 해리의 테니스 경기가 워터라인 스퀘어에서 촬영되기도 했다. 단지 내 가장 저렴한 곳의 가격은 247만5000달러(한화 약 29억 6480만 2500 원)로 984ft²(약 27평)의 원룸이다. 813ft²(약 22평)의 원룸은 한 달 5,595달러(한화 약 670만 3929 원)로 살 수 있다.

[지세희 여행+ 인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