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돈 내고 이런 서비스라니… 돈값 못하는 코로나 이후 여행 상품

0

여행 수요는 증가했으나, 높은 가격과 수용인원 제한은 여전
항공권 값 인상에는 유류할증료 인상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
커퓨(curfew)로 인해 항공권 가격 안정화에는 시간이 소요

코로나 이후 여행 상품이 높은 가격에 비해 낮은 서비스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출처 : pixabay

영국의 매체 로이터(Reuters)에 따르면 관광업계는 “여행 수요가 큰 증가세를 보일 것에 비교해 공급량은 소폭 증가에 그칠 것”이라 전망했다. 이에 더해 “수용인원 제한과 코로나 고용 축소로 야기된 인력난” 문제도 언급했다.

스미스 여행 정보 회사(Smith Travel Research Inc.)가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평균 호텔 숙박 가격은 작년 동일 기간 대비 37.7% 상승했다. 이에 힐튼 호텔(Hotel giant Hilton)은 객실 가격 재조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출처 : flickr

항공권 가격 또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는 공급량 외에도 국제유가 급등에 따른 유류할증료 인상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국의 경우 야간 비행 금지 시간(curfew)으로 인해 항공권 가격 안정화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인천국제공항의 국제노선 탑승객은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전인 올해 2월 대비 129.4% 증가한 것에 반하여 국내 항공사의 국제노선 운항편 수는 30.8% 증가하는 데에 그쳤다. 공급량이 수요량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항공권 가격 인상은 이어질 전망이다.

항공업계는 이러한 ‘수급 불균형’ 및 ‘항공권 품귀 현상’이 올 연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정부에서 국제선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리는 추세인 만큼 가격 안정화가 예상보다 빨리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시각도 있다.

미국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미국의 장거리 및 초장거리 항공권 평균 가격은 2019년 대비 20% 상승하여 각각 797달러(한화 약 101만 원), 1182달러(한화 약 150만 원)를 기록했다. 일부 항공사들은 서비스 품질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서 운항 일정을 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 국내선 편성을 2019년 대비 75~95% 수준으로 운항하는 데에 그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 정윤지 여행+ 인턴 기자
검수 = 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