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램지 출신 英 셰프, 갑질한 손님에 1000달러 전액 환불한 사연

0

세계적인 레스토랑 ‘고든 램지’ 출신의 한 영국 셰프가 갑질한 손님에게 한 대응이 화제를 낳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한 끼 식사에 1000달러 (약 127만원)를 지불한 VIP 손님에게 이 셰프는 “다신 오지 말아 달라”며 작성한 트윗을 올리며 식사비를 전액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leeskeet 인스타그램

‘리 스키트’(Lee Skeet)란 이름의 셰프는 현재 영국 카디프에 위치한 ‘코라’(Cora)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최근 레스토랑을 개업한 이래로 가장 많이 돈을 지불한 손님들을 만났다. 그들은 한 끼 식사에 1000달러를 지불할 정도로 부유해보였지만 매너는 그렇지 못했다. 리의 레스토랑 종업원으로 일하는 22세 여성 ‘릴리’에게 서빙 내내 수치스러운 말들을 내뱉었으며 불필요한 스킨십까지 시도했다.

출처= 코라 레스토랑 인스타그램

그들은 릴리에게 불쾌한 행동과 말을 쏟아냈는데도 불구하고 아무런 팁도 주지 않았다. 이에 리는 지난 5일 트위터에 “당신들이 지불한 돈을 전액 환불해 줄 테니 계좌번호를 알려 달라”며 “1000달러 중 릴리가 팁으로 받아야 할 100달러는 제하고 환불해주겠다. 단 다시는 내 레스토랑 근처도 오지 말라”며 초강수를 뒀다.

출처= 리 스키트 트위터

이어 리는 1000달러를 환불해준 영수증과 릴리에게 지급한 100달러를 인증했다. 그는 “릴리의 이야기를 듣고 내가 형편없는 고용주이자 나쁜 아버지가 된 기분이 들었다”며 “돈 몇 푼에 종업원이 겪은 모독을 모른 체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그의 대처에 “훌륭한 고용주다”, “다른 고용주들도 직원이 겪은 부당한 일에 리만큼 대처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