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러 가볼까? 터키 흑해 미식 여행

0

피데와 차, 이색 멸치 요리까지
터키문화관광부 미식 여행 소개

터키문화관광부가 터키 흑해 지역에서 즐길 수 있는 미식 여행 코스를 추천했다. ‘세계 3대 미식 국가’로 불리는 터키에는 신선하고 다채로운 식재료로 요리한 풍미 깊은 수많은 음식이 있다. 그중에서도 아시아와 남유럽 사이 흑해 지역은 주변국의 문화와 미식에 영향을 받으며 특별하고 매력적인 음식문화를 발전시켰다. 흑해 연안 터키 대표 미식 도시 세 곳의 특색 있는 미식 여행을 소개한다.


▷ 천혜의 자연과 독특한 피데를 즐길 수 있는 ‘기레순 (Giresun)’

피데.

산, 고원 등 다양한 자연 명소가 있는 기레순은 해안에서 시작해 내륙까지 이어진 울창한 숲을 자랑한다. 특히, 쿠잘란 폭포는 현지인이 자주 방문하는 명소로 평화로운 휴식을 즐기기 좋다. 쿠잘란 폭포까지 차로도 갈 수 있지만, 자연의 아름다움을 온전히 느끼기 위해서는 등산을 추천한다. 기레순 지역은 광활한 자연을 토대로 비옥한 토양이 발달해 농사를 짓는 인구가 많다. 체력적인 소모가 많은 농경 지역 특성상 맛이 풍부하고 든든한 요리가 발달했다. 고렐레 피데시(Görele pidesi)가 별미로 꼽힌다. 터키식 피자로 알려진 피데(Pide)는 터키를 대표하는 요리 중 하나로 흑해 지역에서 유래되었다. 다양한 피데의 종류 중 몇몇 특별한 미식 스타일을 자랑하는 피데 요리는 만들어진 도시명을 본 따 이름이 지어졌는데, 그중 하나가 고렐레 피데시다. 고렐레 피데시는 납작한 빵 위에 갖가지 다진 고기와 계란을 올리고, 현지에서 만들어진 치즈로 마무리한다.


▷ 가슴이 뻥 뚫리는 절경과 함께 낯선 듯 익숙한 이색 미식, 트라브존(Trabzon)

함시리 필라프. <제공 = 터키문화관광부>

트라브존은 흑해의 동부 지역 중 가장 발전하고 인구가 많은 도시 중 하나다. 그중 대표 명소인 쉬멜라 수도원(Sümela Monastery) 서기 4세기경 아테네 사제들에 의해 세워진 수도원으로 해발 1200m 산 절벽 위 아슬아슬하게 세워진 외관이 특징이다. 이곳에서는 성서의 여러 구절을 표현한 프레스코화, 그리고 수도원 밖으로 펼쳐진 탁 트인 전경 등 건물 내외로 아름다운 풍경을 즐길 수 있어서 높이 올라온 보람을 느낄 수 있다. 대표 미식으로는 함시리 필라프(Hamsili pilav)를 추천한다. 함시(Hamsi)는 멸치 종류의 하나로 흑해 지역의 특산물이다. 베이스인 필라프는 쌀과 고기, 양파, 향신료 등을 첨가하여 만든 볶음밥이며 필라프 위를 함시로 덮은 후 오븐에서 구운 요리가 함시리 필라프다. 쌀과 멸치의 색다른 조리법으로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다양한 재료가 들어간 만큼 풍부한 맛을 자랑하고 오븐으로 구워내 바삭한 식감이 매력적이다.


▷ 상쾌한 공기, 쌉쌀한 차, 차의 본고장 리제(Rize)

리제 차. <제공 = 터키문화관광부>

차(茶)에 대한 사랑이 대단한 터키에서 차의 본고장으로 불리는 리제는 산맥으로 둘러싸여 선선한 날씨와 높은 습도, 비옥한 토양 등 차 재배에 적합한 환경을 두루 갖추고 있다. 도시 전체가 녹차 밭으로 뒤덮일 정도로 차와 뗄 수 없는 지역이며, 직접 차 재배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차 외에도 리제에서 꼭 맛봐야 할 특별한 요리는 함시콜리(Hamsikoli)다. 함시콜리는 함시, 옥수숫가루, 올리브유, 그리고 각종 야채로 만든 빵이다. 이 지역의 특별 미식인 함시콜리는 터키 특허청에 등록되어 있으며. 2021년에는 전통성과 품질을 인증받아 지역 자격증을 획득했다. 해산물과 빵을 함께 먹는 것이 일반적이지 않은 한국에서는 낯설게 느껴질 수 있지만 리제만의 특별한 미식을 경험하고 싶다면 꼭 먹어봐야 할 요리다.

한편, 현재 3월 기준, 터키 정부는 한국을 안전 국가로 분류해 한국인은 터키 입국 시 영문 백신 접종 증명서나 최근 6개월 내 코로나 완치자임을 증명하는 코로나19 회복증명서 또는 PCR 테스트 혹은 신속항원검사 음성 결과서 중 하나를 서류로 제출하면 자가격리 없이 터키 입국이 가능하다. 터키 입국일 기준 최소 14일 전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6개월 내 코로나 완치자임을 증명하는 문서를 제출할 경우, PCR 음성결과지 제출이 필요하지 않다. 위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 터키 입국 전 최대 72시간 전 발급받은 PCR 음성결과지 또는 48시간전 검사 완료한 신속 항원검사 결과지 제출 시 자가격리 없이 입국이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터키를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은 터키 입국 72시간 내 HES라는 입국 신고서를 사전에 온라인으로 작성해야 한다. 터키는 한국에서도 안전 국가로 분류되어 터키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귀국 시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