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생각하는 착한 불꽃놀이, 생각보다 아름답네

0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불꽃놀이는 오랫동안 추억으로 남는다. 하지만 왠지 모를 찝찝함도 있다. 불꽃 자체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기 때문에 환경에 좋지 않다. 불꽃에서 연기가 나서 사고를 유발할 수 있어 일부 국가에서는 규제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나왔다.

출처= 스튜디오 로세하르데 공식 홈페이지

일본의 ‘타비 라보’는 네덜란드 디자인 회사 스튜디오 로세하르데에서 친환경 불꽃놀이 ‘SPARK’를 개발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스튜디오 로세하르데는 지속 가능성을 중심으로 드림스케이프스(Dreamscapes)’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이번이 네 번째 기획이다.

출처= 스튜디오 로세하르데 공식 홈페이지

스튜디오 로세하르데의 설립자 단 로세하르데는 빛과 지속 가능성이 공존하는 모습을 꿈꿨다. 여름 저녁에 조용하게 빛을 내는 반딧불이를 보고 영감을 얻어 새로운 불꽃놀이 SPARK를 구상했다.

출처= 스튜디오 로세하르데 공식 홈페이지

SPARK는 생분해성 물질로 이루어져 있다. 50*30*50m 규모의 인공 구름에서 수천 개의 불꽃이 바람을 타고 나온다. 반딧불, 새떼, 은하수 등 자연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다. 요란하지 않으면서도 인체에 해로운 연기가 나오지 않는다. 우리가 아는 불꽃놀이보다는 뭔가 드론이나 일루미네이션에 가깝다.

출처= 스튜디오 로세하르데 공식 홈페이지

SPARK는 오는 6월 1일부터 3일까지 스페인 빌바오에서 열리는 사회변화 웰빙 서미트의 일부다. 중국의 신년 축제를 앞두고 시범 사용됐다.

글=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