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스타 ‘연예인급 미모’ 파일럿…이젠 제트기까지

0

‘승무원이세요?’ 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는 킴. 그녀는 연예인급 외모로 단숨에 인스타그램 팔로워 12만명을 넘어섰다. 킴은 21살부터 보잉 737을 조종했던 6년차 ‘파일럿’이다.

출처=킴 인스타그램 @737pilotgirl

dailymail과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킴은 19살 때부터 파일럿이 되기로 결심했다. 루마니아에서 2년간의 비행교육을 마치고, 2015년 8월, 21살 때부터 블루에어에서 보잉 737을 조종했다. 이후 블루에어를 떠나 노르웨이 항공으로 이직했다. 노르웨이 항공에서는 주로 단거리 비행을 했다.

출처=킴 인스타그램 @737pilotgirl

이직한지 얼마 안 돼 팬데믹이 덮치면서 자연스레 그녀의 일도 줄어들었다. 하지만 킴은 이에 굴하지 않았다. 그녀는 다시 화물 항공사인 ‘폴라 에어 카고’로 이직해, 27살인 지금은 ‘하늘의 여왕’이라 불리우는 점보 제트기, 보잉 747을 조종하고 있다. 주로 미국발 중국행 비행기를 조종한다. 8톤 가량의 물류를 수송할 수 있었던 기존의 보잉 737에 비해, 보잉 747은 400톤에 육박하는 물류를 수송해야 했기에 초반에는 부담이 컸다고 한다.

출처=킴 인스타그램 @737pilotgirl

‘금발머리는 멍청하다’(dumb blonde)라는 편견을 깨부수고, 그녀는 이제 업계에서 인정받는 ‘프로 파일럿’으로 자리 잡았다. 킴은 “전세계 파일럿 가운데 여성은 5% 정도”라며, “여성이라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