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완성했다는 中 ‘역대급 스케일’ 해저 터널

0

중국에서 가장 긴 해저 터널이 최근 개통해 이슈다.

CNN은 지난 2018년 1월 중국 동부 장쑤성에서 착공한 ‘타이후 해저 터널’이 4년간의 공사 끝에 개통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가장 긴 이 터널은 길이 10.8㎞로 중국에서 세번째로 큰 담수호인 타이후 호 밑에 위치해 있다.

타이후 터널은 상하이에서 동쪽으로 약 50㎞ 떨어진 중국 장쑤성 타이후 호수 아래까지 뻗어있다. 이 터널은 2021년 12월 30일에 개통된 43.9㎞의 창저우-우시 고속도로의 일부로, 상하이와 장쑤성의 수도인 ‘난징’을 오가는 여행객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입니다. 출처=flicker

한편,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 공사에 200만㎥ 규모의 콘크리트가 사용되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해당 터널 공사에는 자동화 철강 가공 설비와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돼 ‘제로’ 오수, 그리고 ‘제로’ 분진 배출이 가능했다. 타이후 터널은 99억 위안, 약 15억 6천만 달러의 비용으로 건설되었다고 장쑤성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터널 천장에는 운전자의 피로를 막기 위해 만들어진 화려한 led 조명이 설치되어있다.

출처=google map

해당 터널은 쑤저우, 우시, 창저우의 고속도로를 연결하면서, 타이후 호수 주변 도시들의 교통 체증을 완화하는 동시에 양쯔강 삼각주 지역의 도시 경제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건설되었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은 길이 14.4km의 노르웨이 남서쪽 갈란주에 위치한 뤼필케 터널이다.

[맹소윤 여행+인턴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