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부터 에펠탑이 1시간 일찍 어두워지는 이유는?

0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에펠탑이 지금보다 1시간 일찍 소등한다.

사진 = unsplash

15일 트래블앤레저로이터 등 외신은 에펠탑이 에너지 절약을 위해 오후 11시 45분에 조명을 끈다고 보도했다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 시장은 이번 조치가 도시 에너지 절약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보도에 따르면 새 조치는 오는 9월 23일부터 시행된다방문객들은 오후 10시 45분까지 에펠탑에 입장해야 한다.

파리 시가 에펠탑 소등을 앞당긴 이유는 러시아발 에너지 대란에 있다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지속되는 유럽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유럽에 에너지 수출을 제한하고 있다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프랑스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파리에서도 에너지 위기가 시작됐다며 우선 에너지 사용의 10%를 절감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사진 = flickr

파리의 에너지 절감 정책은 비단 에펠탑에만 국한되지 않는다파리 시는 오는 10월부터 어린이집과 노인 요양원을 제외한 모든 건물의 온도를 19도에서 18도로 낮출 예정이다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에펠탑 외 파리 시내 모든 공공기관도 오후 10시에 소등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그는 이어 개선문과 판테온 등 다른 랜드마크의 조명도 일찍 끌 것이라고 덧붙였다다만시민의 안전을 위해 가로등은 계속 켜둘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 외 다른 유럽 도시들도 에너지 절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지난 8스페인은 상점과 기업 건물 내 온도를 엄격하게 제한했으며밤 10시 이후에는 문과 창문을 닫아둘 것을 권장했다독일 베를린도 전승 기념탑카이저 빌헬름 기념 교회유대인 박물관을 포함한 유명 기념물들의 야간 조명을 일찍 소등하고 있다.

=이가영 여행+인턴기자
검수=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