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왜 거기서 나와” 호캉스 중 창밖에 등장한 의문의 남성

0

호캉스를 즐기던 부부가 창밖에서 맨손으로 건물을 오르는 남성을 목격해 화제다.

사진 – unsplash

가디언즈 등 외신은 영국 최고층 빌딩인 더 샤드(The Shard)에서 투숙 중이던 커플이 겪은 황당한 이야기를 보도했다지난 4일 호텔에서 여유로운 아침을 즐기던 중년의 부부는 창밖에 등장한 의문의 소음에 의해 잠에서 깨어났다. 한 남성이 40층 객실 창밖에 붙어 그들에 손을 흔들고 있던 것이다.

투숙객 폴 커피(Paul Curphey)는 가디언즈와의 인터뷰에서 창이 흔들리는 소리와 함께 아래에서 한 남성이 등장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또한 그 남성은 웃으면서 우리 부부에게 손을 흔들었다라며 그가 등반을 자축하는 듯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더하여 보기만 해도 무서웠지만오히려 그는 아주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라며, “아내와 나는 그가 등반에 성공하는 것을 응원했다고 전했다.

사진 – 아담 록우드 인스타그램 (@nuisance69_)

빌딩을 오른 남성의 정체는 21세의 자유 등반가 아담 록우드(Adam Lockwood)로 밝혀졌다. 록우드는 빌딩 최상단까지 등정한 후인증 사진과 영상을 인스타그램 등 SNS에 공유했다해당 게시글은 6000개 이상의 좋아요를 모으면서 인기를 끌었다그는 과거 390m 높이의 크레인에 매달린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록우드는 이후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런던 경찰과 런던 소방대에 의해 무단 침입 혐의로 체포됐다. 그 외 공범 2인은 공공장소에서 소란 및 난동을 피운 혐의를 받았다.

한편 록우드가 등정에 나선 영국의 마천루 더 샤드는 72층 빌딩으로 최상층부의 경우 310m, 통상 87층 높이에 달한다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시위대 또한 2013년 북극 석유 시추에 항의하기 위해 더 샤드에 오른 바 있다.

글 정윤지 여행인턴기자
검수 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