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가장 뜨거운 도시가 더운 날 어린이에게 제공한다는 이것

0

일본에서 가장 더운 도시라고 알려진 구마가야시가 어린이들에게 특별제작 양산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플리커

마이니치 신문(Mainichi Daily News)은 사이타마현 구마가야시가 이번 주 구마가야에 거주하는 9000명의 초등학생에게 특별 양산을 배포한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그동안 시 정부는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해 등하굣길에 일반 우산으로 몸을 보호할 것을 권고했지만 일부 여론은 햇빛 차단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해왔다.

새로 개발한 양산은 노란색 유리섬유로 만들어져 햇빛을 99% 차단한다. 길이는 55㎝, 무게는 336g이다. 구마가야시는 어린이들이 양산을 이용할 경우 서로간의 일정 거리가 유지돼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시는 여름 방학 전에 물품을 배포하려고 했으나 재료 조달에 어려움이 생겨 제공 시기를 늦췄다. 시내 학교를 다니는 학생은 학교에서, 시외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은 시청을 통해 양산을 받을 예정이다. 내년 초등학교 입학을 예정 중인 어린이도 2월 전후로 양산을 제공받는다.

도쿄에서 북쪽으로 약 60㎞ 떨어진 구마가야시는 푄 현상(Foehn Effect)에 의해 정기적으로 일본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다. 푄 현상은 바람이 산맥의 타고 불 때 산등성을 타고 올라갔다가 내려오면서 하층부 지역의 기온이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구마가야시는 지난 7월 장마가 조기에 끝난 후 기온이 40도까지 치솟았다.

글=이나한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