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건 몰랐지?” 아프리카에서 즐기는 스키여행

0

아프리카에서는 한여름에도 스키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사진 – flickr

트레블어웨이츠 등 외신은 아프리카 유일 스키 리조트 아프리스키 리조트(Afriski Resort)에 대해서 보도했다아프리스키 리조트는 아프리카 유일의 스키 리조트레소토 왕국(Kingdom of Lesotho)에 자리하고 있다.

레소토 왕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드라켄스버그(Drakensburg) 산맥으로 둘러싸인 작은 산악 왕국이다해발고도 3000m로 남반구의 겨울철인 5월에서 9월 사이에는 강설을 만나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충분한 적설이 가능한 6월부터 8월까지는 스키장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사진 – flickr

아프리스키 리조트는 초보자용 코스부터 1㎞ 길이의 슬로프리프트까지 스키 리조트의 구색을 갖추고 있지만외관은 일반 대중이 생각하는 스키 리조트와 거리가 멀다스키 슬로프에만 흰 눈이 간헐적으로 쌓여있을 뿐슬로프 외에는 갈색빛 목초지가 펼쳐져 있다.

기대와는 다른 외관에도 불구하고아프리스키 리조트는 매년 약 1백만 명(코로나 이전 기준)이 방문하는 관광 명소다아프리카에서 눈을 보거나 겨울철 액티비티를 즐긴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강점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 대다수가 살면서 눈을 본 경험이 없는 아프리카 대륙의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또한스키 선수들은 아프리카 내에서 스키 훈련할 수 있다는 점을 아프리스키 리조트의 장점으로 꼽았다.

아프리스키 리조트의 매력은 스키장뿐만이 아니다여름철에는 하이킹산악자전거래프팅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다채로운 계절별 프로그램으로 아프리스키 리조트는 레소토 왕국의 주요 수입원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레소토 왕국 외에 남반구에서 스키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국가로는 칠레호주 등이 있다.

글 정윤지 여행인턴기자
검수 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