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 요리를 기내식으로? 일본 항공사 파격 서비스 화제

0

일본 한 항공사가 곤충으로 만든 기내식을 선보여 화제.

지난 13홍콩 매체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일본 저가 항공사 집에어(Zipair)가 올해 7월부터 분쇄 귀뚜라미를 기내식으로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분쇄 귀뚜라미로 만든 메뉴는 칠리버거와 토마토 파스타로가격은 1500(한화 약 14000)이다.

flickr

집에어는 유엔이 지난 2015년 발표한 음식물 쓰레기의 지속 가능한 개발에 영감을 받아 분쇄 귀뚜라미를 함유한 기내식을 발명했다집에어 측은 항공사도 환경 보호 대책에 책임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집에어의 분쇄 귀뚜라미 기내식은 식품기술회사 귀릴루스(Grylus)와 협력해 제공하고 있다귀릴루스는 귀뚜라미를 사육해 식량원으로 변모시킬 목적으로 설립한 회사다집에어와 귀릴루스는 모두 식량 손실을 줄이겠다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고자 협업하고 있다.

flickr

집에어 관계자는 지금까지 기내식에 대한 불만사항이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마크 마츠모토(Mark Matsumoto) 집에어 대변인은 “7월 1일 귀뚜라미 기내식을 처음 소개한 뒤 60건 이상의 예약 주문을 받았다며 식량 손실 감소 목표치에 맞춰 미리 예약한 식사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유엔은 향후 30년 안에 동물성 식품 부족의 발생할 것이라는 추정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우리는 지속가능한 식사를 개발하기 위한 협력과 발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집에어는 향후 기내식 메뉴에 더 많은 곤충을 추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이다회사 측은 기내식 고객 만족도를 수시로 재검토할 것이며 긍정적 평가가 이어진다면거미매미 등을 함유한 지속 가능한 식사 선택 메뉴를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가영 여행+인턴기자
검수=장주영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