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천국된 태국…사용 관련 논란 지속

0

태국 유명 관광지 카오산로드에서 대마(마리화나카페가 오픈한 후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2, CNN은 최근 태국 카오산로드에서 오픈한 대마카페 RG420에 대해 보도했다지난달 말 오픈한 카페는 대마초 흡연자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카페는 이미 전 세계 배낭여행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지만대마카페 자체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6태국은 대마초를 합법화했다동남아시아 국가 중 최초의 대마초 합법국가다태국 정부는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피해를 회복하고 경제 발전을 이룩하고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태국 GDP의 12%를 차지하는 관광산업은 코로나19의 발생 이후 피해가 막대하다태국 내 외국인 입국자는 2019년 약 4000만 명에서 2022년 상반기 200만 명까지 감소했다

flickr

.
카페 RG420의 사장 온가드 파냐차티락사(Ongard Panyachatiraksa)는 대마카페로 관광산업을 코로나 펜데믹 이전 수준까지 되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그는 매일 수백 명이 카페에 방문하고 있다대마와 관광산업은 일치한다고 말했다그는 인터뷰에서 향후 대마카페 지점 오픈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태국 내 대마 합법에 모두가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대마 합법 이후 태국 곳곳에서 대마 관련 상점 및 카페가 우후죽순 생기고 있다태국 정부는 대마의 오남용을 우려하고 있다최근 당국은 대마의 합법화는 오락용이 아닌 의료용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동시에 공공장소에서의 대마 흡연 및 20세 미만을 대상으로 대마 판매를 제한한다는 단편적 규제를 발표하며 논란을 사기도 했다.

현재 태국 의회는 대마초 사용을 규제하기 위한 법안을 논의 중이다이는 9월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대마카페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가영 여행+인턴기자
검수=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