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으로 알프스 하이킹 코스까지 폐쇄

알프스 하이킹 코스의 출입이 제한되어 논란이다.

글로벌타임즈(Global Times), 더 가디언(The guardian) 등 외신은 지난 31유럽에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빙하가 녹으면서 알프스 하이킹 코스 출입이 제한됐다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대표 등산코스가 폐쇄됐다이번 조치는 빙하와 영구 동토층이 녹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발생할 수 있는 낙석 등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pixabay

스위스 산악 가이드 협회 회장인 피에르 마테이(Pierre Mathey)는 현재 마터호른(Matterhorn), 몽블랑(Mount Blanc)과 같은 대표 봉우리를 포함하여 12개 봉우리에 대해 입산 경고 조치가 있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출입 제한 조치는 보통 8월에나 시행되지만올해는 6월 말부터 시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알프스 하이킹 전문 가이드들도 프랑스이탈리아스위스에 걸쳐있는 몽블랑 등반 코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가이드들은 100년 만에 처음으로 스위스 융프라우(Jungfrau) 입산 역시 제한한다고 밝혔다.

pixabay

한편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유럽 산맥의 빙하가 빠르게 녹고 있는 상황을 경고한다올해 5월 처음 폭염이 시작된 이후 유럽 내 폭염은 7월까지 이어졌다특히 빙하가 급속하게 녹아내리며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문제다지난 7월초 이탈리아 마르몰라다(Marmolada) 빙하가 갑자기 무너지며 1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취리히 ETH 대학의 빙하 및 산악 위험 연구원인 마일렌 자케마트(Mylene Jacquemart)는 빙하가 녹고 있지만 아직 알려지지 않은 점이 많다향후 녹는 물이 더 많아지면 더 위험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그는 이어 빙하 아래에서 녹은 물이 걸러지는 것을 보이지 않는 위협으로 보며 우려를 표했다.

 글 = 이가영 여행+인턴기자
감수 = 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