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마약이?”… 英 마을 조경수로 ‘이것’ 심어져 논란

0

영국 한마을의 조경수로 대마초가 심어져 화제다.

사진 – 웨스트 팔리 자치회 페이스북(1), unsplash(2)

영국 남동부에 위치한 작은 마을 웨스트 팔리(West Parley)에서 대마초가 조경수로 심어져 논란이 됐다. 대마초의 정체는 길을 지나던 정원사 트레이 베로니카(Tray Veronica)에 의해 밝혀졌다.

베로니카는 아이를 집에 데려다주던 중 화단에 심어진 대마초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라며 다시 돌아와 확인해 보니 대마초가 확실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또한 총 6개의 화단에서 대마초가 자라고 있었다라며 그중 몇몇은 (너무 커서화분 위로 솟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더하여 그는 그 정도 크기라면 몇 주 동안은 화단에 심겨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사진 – unsplash

이러한 사연은 마을 자치회가 SNS에 화단 사진을 업로드하며 더욱 화제가 됐다베로니카의 신고에도 불구하고 대마초로 의심되는 식물이 그대로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글에 흡연이라는 댓글을 달며 문제를 제기했다.

담당자는 논란을 의식하며 대마초를 심는 것은 의도하지 않았다라며 경찰의 안내에 따라 안전하게 (대마초를제거했다고 밝혔다경찰은 관련 직원들을 조사한 결과 의심되는 정황은 없다며무혐의 처리했다누리꾼 사이에서는 대마초가 심어진 사건 경위를 둘러싸고 토론이 이어졌다그중에서도 새의 배설물을 통해 들어갔을 것이라는 가설에 여론이 기울었다.

한편영국에서 대마초 재배는 불법으로대마초를 식재하거나 돌보는 행위는 관련 법에 의해 처벌된다.

글 정윤지 여행인턴기자
검수 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