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가 일냈다” 이제 비행기에서 무료로 ‘인스타그램’ 할 수 있습니다

기내에서도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출처: 좌 – hawaiianairlines 공식 홈페이지 / 우 – 일론 머스크 인스타그램

CNN은 미국 하와이안 항공이 스페이스 X의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탑승객들에게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와이안 항공이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 X와 계약을 맺고 스타링크 위성 네트워크망을 활용한 인터넷 무료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스타링크는 저궤도 소형 위성들을 쏘아 올려 전 세계 어디서든 사용 가능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하와이안 항공은 “2023년부터 미국, 아시아, 오세아니아를 오가는 특정 항공기에 설치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위성 인터넷은 하와이안 항공기 에어버스 A330과 A321neo, 보잉 787-9s에 설치될 예정이다. 단거리 비행에 사용되는 보잉 717 항공기에는 설치되지 않는다.

하와이안 항공의 CEO인 피터 인그램(Peter Ingram)은 ‘항공에서 이용 가능한 최고의 연결 경험’을 약속했다. 더불어 그는 “하와이안 항공에서 손님들은 빠르고 원활한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하와이안 항공과 스페이스 X의 이번 계약은 항공기 내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검토 중인 다른 항공사들을 압박하는 조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스페이스X는 현재까지 2100여 개 위성을 발사해 스타링크 베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글=지세희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