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권에 새로 등장한다는 “이 성별” 공개되자 네티즌 반응 터진 현 상황

미국이 여권 성별 표기란에 여성(F)과 남성(M) 외에 다른 성(X)을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한 새로운 여권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미 국무부 영사사업부는 홈페이지에서 ‘제 3의 성(젠더 X)’을 선택할 수 있는 새로운 여권을 11일부터 접수 받았다. 젠더 X는 논바이너리 (남과 여라는 이분법적 성별 구분에서 벗어난 성 정체성을 가진 사람), 간성 (남성이나 여성의 정의에 규정되지 않은 신체적인 특성을 가진 사람), 이분법적인 성별 구분에 반대하는 사람 등을 위해 도입됐다.

출처=unsplash

국무부는 여권 신청서 성별 표기란에서 ‘젠더 X’를 선택할 때 의료 문서 등 별도의 증빙서류를 요구하지 않으며, 신청인의 출생 증명서나 이전에 발급된 여권의 성별과 일치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동성애가 합법화되지 않은 나라에 방문할 경우에는 입국이 거절되는 상황을 맞을 수 있다며 만약을 위해 법적 문서나 의료증명서를 지참할 것을 권고했다.

16세 미만의 아동, 청소년도 ‘젠더 X’로 적혀진 여권 신청을 접수할 수 있다. 단, 법적 보호자나 부모를 동반해야 한다.

출처= unsplash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해당 조치는 성소수자를 포함해 모든 사람의 자유와 존엄, 평등을 보호하고 증진한다는 우리의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는 내년부터 여권 이외 다른 서류에도 ‘젠더 X’를 추가할 방침이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