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20만명씩 나오는데” 확진자 폭증에도 공항으로 몰리는 발길 끊이지 않는 놀라운 이유

트립닷컴 통계 발표
숙소, 렌터카 등 예약 늘어
“방역 완화로 여행심리 회복”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봄맞이 여행 수요가 94% 증가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트립닷컴 그룹이 지난 2월 1일부터 3월 21일까지 약 2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트립닷컴 전체 상품에 대한 글로벌 주문량이 94% 증가했다고 밝혔다. 3월 1일부터 4월 3일 기간 동안 국내 숙소 판매량을 살펴보면, 전년 대비 올해 판매량이 28.31%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가 시작된 2020년 대비 200% 이상 상승한 수치다.

<제공 = 트립닷컴>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 내 트립닷컴 사이트 검색량은 전년 대비 48% 상승하며 코로나 19 이전인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와 함께 전 세계 사용자의 예약 건수를 통해 아시아와 유럽 지역 인기 여행지를 살펴본 결과, 아시아 국가 중 한국이 2위를 차지했다.

봄을 맞아 자연경관을 감상하기 위한 수단으로 렌터카 인기도 급증했다. 전 세계적으로 렌터카 상품 조회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했고, 렌터카 예약량은 전년 대비 300% 증가했다. 특히 국내의 경우, 2월 1일부터 4월 4일까지 렌터카 상품을 조회한 사용자 수는 전년 대비 18% 늘었으며 렌터카 예약량은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액티비티 예약도 500% 이상 크게 상승했다.

홍종민 트립닷컴 한국지사장은 “방역 규제 완화와 함께 코로나 19로 위축됐던 여행 심리가 살아나면서, 작년과 비교해 봄맞이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국경 봉쇄가 해제되고 방역이 완화되면서 여행 수요가 증가한 것이다.

[권오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