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도 제치고 “가장 매력적인 재산” 으로 꼽혔다는 에어비앤비의 놀라운 정체

영국과 아일랜드에서 가장 매력적인 에어비앤비는 어디일까?

출처: 킬마틴 성(Kilmartin Castle) 에어비앤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시골 아가일(Argyll)에 있는 킬마틴 성(Kilmartin Castle)이 영국과 아일랜드 숙박 분야에서 ‘가장 매력적인 재산’으로 선정됐다.

킬마틴 성은 ‘독립 숙박 시설의 오스카’로 불리는 2022 에비보 어워드에서 이 상을 수여했다. 수상자는 업계 전문가들에 의해 선정되었으며, 각 결승 진출자들을 다양한 기준에 걸쳐 심사했다. 심사위원들은 킬마틴 성을 ‘마법적이고 호화롭고 촌스러운’ 것으로 묘사하며 역사적 재산이라고 평가했다.

출처: 좌- 킬마틴 성(Kilmartin Castle) 홈페이지 / 우-킬마틴 성(Kilmartin Castle) 에어비앤비

킬마틴 성은 스코틀랜드 메리 여왕의 통치 기간인 1550년에 지어졌다. 원래 1790년부터 1990년까지 버려진 곳이었는데, 50대의 한 부부가 10년 동안 단장하여 별장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현 소유주인 스테프 버건(Stef Burgon)과 사이먼 헌트(Simon Hunt)는 2014년 이곳을 33만 파운드(한화 약 5억 3241만 원)에 구입했다. 그리고 2018년 말, 지금의 놀라운 숙박 공간이 탄생했다.

이 성은 2인실 2개와 킹사이즈 방 3개가 준비되어 있으며 최대 1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고급 더블 스위트룸은 조식을 포함해 1박에 220파운드(한화 약 35만 4945원)부터, 킹사이즈 엔 스위트룸은 1박에 295파운드(한화 약 47만 5950원)부터 시작한다. 단독 사용 요금은 1박에 980파운드(한화 약 158만 1122원)부터다.

스테프 버건과 사이먼 헌트는 “에비보의 2022년 가장 인기 있는 부동산 최종 후보 명단에 올라 매우 기쁘다”라고 전했다. 또 “이것은 우리가 여행객들의 특별한 경험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도록 도와준다”라고 덧붙였다.

글= 지세희 여행+ 인턴 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