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면 바로! 몰디브 신상 호텔·리조트 5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
이란 대사로 익숙한 몰디브.
1000개가 넘는 섬으로 이뤄진 
지상낙원으로 불리는 곳이다.

한 섬당 하나의 리조트가 지어져 있어 
어느 지역보다 프라이빗하면서 
안전한 여행을 즐기기에 
최고의 목적지로도 손꼽힌다.


2021년 방문객 수는 약 132만 명으로 
전년도 50만 명보다 약 2.6배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한 해 동안 
몰디브를 찾은 관광객 수가 
170만 명인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회복세다. 

방문객의 평균 숙박일수 또한
2019년 6.3일에서 
2021년 8.7일로 증가했다. 
2022년 현재까지 여행객 수는 
벌써 10만 명이 넘으며 
증가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렇게 꾸준한 여행 수요에 맞춰 
올해 몰디브에 오픈하는 신규 호텔·리조트 5곳을 소개한다.

힐튼 몰디브 아밍기리 리조트 앤 스파

올 여름 아밍기리 섬에 오픈하는 아망기리 리조트는 몰디브에 위치한 4번째 힐튼 브랜드다. 공항에서 스피드보트로 15분 거리에 위치한다. 109개의 프라이빗 풀빌라와 6개의 식음업장으로 구성한다.

힐튼 몰디브 아밍기리 리조트 앤 스파

아밍기리 리조트는 샴페인과 칵테일을 주력으로 하는 성인 전용 바인 이든(Eden)과 아이들을 위한 리퓰(Re-Fuel)을 포함해 커플뿐만 아닌 가족단위 고객에게도 매력적이다. 스파에서 역시 임산부, 신부, 및 커플을 위한 마사지 프로그램 등 다양한 고객층을 위한 프로그램을 준비한다.

아바니 파레스 몰디브

오는 8월, 아바니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이 처음으로 몰디브에 아바니 파레스 몰디브를 개장한다. 벨라나 국제공항에서 스피드보트로 30분 거리에 위치한다.

아바니 파레스 몰디브

200개의 스탠다드 객실과 빌라 그리고 6개 이상의 식음업장으로 구성한다. ‘Design For Life’를 주제로 한 로비는 공동생활 공간으로, 리셉션, 라운지, 회의 공간과 식음업장이 합쳐진 복합공간으로 운영한다. 아바니스파, 아바니키즈 등도 들어선다.

노바 몰디브

4월 1일 몰디브의 아름다운 사우스 아리 아톨에 노바 몰디브가 문을 연다. 과거 바카라팔히에서 노바 몰디브로 이름을 변경하고 새 단장을 마친 끝에 오픈을 앞두고 있다. 76개의 빌라가 10가지 유형으로 구성한다. 

노바 몰디브

모든 객실에는 킹사이즈 침대와 함께, 레인 샤워, 애플TV와 초고속 인터넷을 설치하고, 친환경 욕실 어메니티를 비치한다. 메인 주방 소울 키친을 비롯해 그릴 전문점 플레임스, 수상 테판야키 레스토랑 미주 등도 운영한다. 에스케이프(Eskape) 스파와 24시간 이용 가능한 헬스장도 갖춘다.

에메랄드 파라푸쉬 리조트 앤 스파

6월 중에는 올 인클루시브 5성급 리조트인 에메랄드 파라푸시 리조트 앤 스파가 라 아톨에 들어선다. 면적 7만㎡의 프라이빗 산호섬에 위치한 이곳은 수상 비행기로 벨라나 국제공항에서 50분 걸린다. 

에메랄드 파라푸쉬 리조트 앤 스파

80개의 빌라로 이뤄져 있으며 주변의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6가지 카테고리로 구성한다. 파라푸쉬의 시그니처 디럭스 올 인클루시브 패키지의 일부로 5개의 레스토랑과 2개의 바가 들어선다. 

식스 센스 카누후라

최고급 럭셔리 호텔 브랜드 식스 센스가 올해 말 라비야니 환초에 식스 센스 카누후라를 오픈한다. 카누후라는 식스 센스 라무(Six Senses Laamu)의 자매 호텔로, 말레 국제공항에서 수상 비행기로 40분 거리다. 

식스 센스 카누후라

총 80개의 프라이빗 수중 빌라와 비치 빌라로 구성하며 가족단위 고객을 위한 넓은 패밀리 빌라도 준비한다. 각 빌라는 일출 또는 일몰을 볼 수 있도록 배치하고, 40여 개의 다이빙 스폿과 식스 센스의 최첨단 스파 시설을 보유해 수상 액티비티와 휴식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지상낙원 몰디브는 1000여 개의 작은 산호섬과 26개 환초로 이뤄졌고, 그 가운데 약 200개 섬에서 사람이 산다. 섬 하나에 한 개의 리조트만 들어서 있어 프라이빗하면서 안전한 휴양지로 손색 없다. 2022년에 새롭게 들어서는 호텔·리조트 5곳을 소개한다.




자료 = 몰디브 관광청
사진 = 각 호텔·리조트 홈페이지, 언스플래쉬
글 · 디자인 = 장주영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