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변덕스런 유형이 INFJ?!MBTI별 여행 성향 살펴보니

‘이 친구와 여행, 괜찮을까?’


여행 계획을 짜다가 떠나기 전부터
친구와 취향이 갈린다는 걸 직감하면
누구나 이런 걱정 한 번쯤은 해봤을 테다.
 


이렇듯 안 맞는, 혹은 잘 맞는 사람과의 여행을 미리 예상해보는 MBTI 유형별 환상·환장의 궁합 등의 콘텐츠가 꾸준히 유행이다.


온라인 여행 플랫폼 트립비토즈 MBTI를 소재로 흥미로운 실험을 했다이들은 MBTI 유형별 여행 성향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여행자의 MBTI를 입력하면 호텔을 할인해 주는 행사를 진행했다. 최근 약 1만 건의 예약을 통해 집계한 중간 결과를 공개했다.


호텔을 고를 때 취소를 많이 한 MBTI 유형은 INFJ였다. 예약자의 20%가 한 번 이상 취소를 했다. 반면 한 번 선택한 것을 좀처럼 바꾸지 않았던 유형은 ISFP로 예약자의 10%만 취소를 한 경험이 있었다.


호텔을 예약할 때 가장 부지런한 유형은 ISFJ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투숙 23일 전 예약을 마쳤다. 반면 여행일에 가장 임박해 예약한 유형은 ESTP로 평균 9일 전 예약했다.


꼼꼼함을 추구하는 것으로 알려진 ISFJ가 가장 일찍 예약하고, 순발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ESTP가 여행 시점에 가장 가깝게 예약했다. MBTI 성향이 여행 예약에도 비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균 예약 금액의 경우 ISTP가 가장 높았지만, 할인을 가장 많이 받은 유형도 ISTP였다. 합리적인 판단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진 ISTP의 논리적이고 실용적인 단면을 볼 수 있다.
ESTP의 경우 마감 임박 예약을 통해 저렴한 객실을 예약하면서 높은 할인 혜택을 받아 막판 예약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가장 많은 예약률을 기록해 할인 행사에 진심임을 드러낸 유형은 ISFJ로 전체 예약의 12%를 차지했다. 그 뒤를 ENFP, ISFP가 이으며 F유형의 MBTI가 할인 이벤트에 좀 더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서울시는 MBTI 유형별로 어울리는 추천 서울 명소를 소개했다. ‘E’ 유형에겐 서울시산악문화체험센터, 난지 자전거공원, 국립항공박물관 등을 추천했고, ‘I’ 유형은 인왕산 숲속 쉼터, 남산골한옥마을, 진관사를 권했다.


‘J’ 유형에게는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서울한방진흥센터, ‘P’ 유형에게는 서울생각마루, 한양도성을 추천했다. ‘N’ 유형의 경우 충무로영상센터 오!재미동, 시립서울천문대, ‘S’ 유형은 서울공예박물관, 세종문화회관을 안성맞춤 여행지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T’ 유형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서울역사박물관, ‘F’ 유형은 재미로, 서울상상나라를 추천했다. 각 여행지별 세부 정보는 시정종합월간지 서울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 강예신 여행+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