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정취 물씬~ 11월 걷기 좋은 길 BEST 5

    - Advertisement -


    석굴암에서 불국사로 내려오는 길. /사진= 한국관광공사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는 늦가을, 11월도 어느새 열흘이 지났다. 올해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는 걸 받아들이고 싶지 않아서일까. 떠나가는 가을의 끝자락을 자꾸만 붙잡고 싶은 요즘이다. 서 있기만 하기도 힘들 정도의 이른 추위가 찾아오고 형형색색 나무들이 앙상한 가지만 남기 전에, 마지막 가을 내음 맡으며 산책하기 제격인 곳 어디 없을지 찾아보게 된다.
     
    때마침 한국관광공사는 아름다운 늦가을 11월에 걷기 좋은 길 5곳을 추천했다. 이달 청명한 하늘과 아름다운 단풍을 바라보며 걷기 좋은 추천 코스는 부여 사비길(충남 부여) 석굴암불국사길(경북 경주) 주왕산 계곡탐방로(경북 청송) 인천둘레길 6코스 소래길(인천) 운곡습지생태길 1코스(전북 고창) 등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국민들의 코로나 블루 극복과 비대면 걷기 여행문화 확산을 위해 이달 30일까지 다시 걷는 대한민국캠페인을 진행한다.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개인 단위로 가까운 걷기여행길을 완주하면 5000원 상당의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전국 2,180개 걷기길 코스 개요, 관광명소 등을 제공하는 두루누비 앱을 활용해 걷기여행길 필수 경유지 3개를 통과하면 완주가 인증된다.


    (충남 부여)
    부여 사비길



    부여 사비길의 가을. /사진= 한국관광공사

    부여 사비길은 궁남지, 금성산, 부소산성과 같은 단풍 명소들을 만날 수 있어 가을철에 걷기 좋은 길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백제역사문화지구와 능산리고분군, 정림사지, 부여 나성 등 사비시대 백제의 유적지들을 볼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특히 부소산성은 잘 보존된 숲이 자랑거리다.

    (좌) 궁남지 (우) 부여객사. /사진= 한국관광공사

    도심과의 거리가 멀지 않고, 정상의 해발고도가 100m도 채 안 되는 야산이기도 해 누구나 걸을 수 있는 부여 사비길. 올 가을, 단풍놀이 겸 역사기행을 떠나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걷기여행길이다.

    ▶코스경로 : 부여시외버스터미널 – 신동엽생가 – 부여궁남지 – 능산리고분군 – 금성산 – 국립부여박물관 – 정림사지 – 부소산성 – 구드래조각공원 – 부여시외버스터미널

    ▶거리 : 13.4km


    (경북 경주)
    석굴암-불국사길

    (좌) 석굴암 (우) 석굴암에서 내려가는 계단. /사진= 한국관광공사

    석굴암불국사길은 신라시대 불교 문화와 함께 붉게 물든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길이다. 불교의 성지인 석굴암을 시작으로 토함산탐방로 2.2km, 불국사 단풍길 약 1km, 그리고 불국사까지 볼 수 있다. 또 산속 깊은 곳의 고요함 속에서 차분하고 조용히 맑은 공기를 느낄 수 있다.
     



    불국사 후문에서 올라오는 길의 단풍나무들. /사진= 한국관광공사

    3km의 코스는 탐방로가 잘 정비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다. 아름다운 낙엽과 역사 유적지가 잘 어우러진 풍경 덕에 인생 사진을 가득 남길 수 있는 길이다.

    ▶코스 경로 : 석굴암주차장 – 석굴암 – 토함산탐방로 – 오동수화장실 – 불국사단풍길 – 불국사

    ▶거리 : 약 3.3km


    (경북 청송)
    주왕산 계곡탐방로



    계곡탐방로. /사진= 한국관광공사

    주왕산은 매년 가을이면 단풍으로 유명한 여행지로 꼽힌다. 무장애 탐방구간이기도 한 주왕산 계곡탐방로는 평탄하고 완만한 길로 이루어져 있고, 외길이다. 주왕산 국립공원 주차장에서 시작된 길은 대전사를 지나 용추폭포로 이어진다. 사진을 찍으면서 천천히 걸으면 약 2시간 10분이 걸린다.

    (좌) 지하교에서 내려다본 계곡 (우) 용추 폭포. /사진= 한국관광공사

    주왕산 계곡탐방로는 풍성하게 피어있는 색색의 가을 풍경 덕에 걷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다. 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돼 있어 아이들에게 생생한 교육 학습장이 된다.

    ▶ 코스 경로 : 주왕산국립공원주차장 – 대전사 매표소 – 자하교 쉼터 – 용추협곡 – 용추폭포 – 주왕산국립공원주차장

    ▶ 거리 : 약 5.8km


    (인천)
    인천둘레길 6코스 소래길



    인천대공원 전경. /사진= 한국관광공사

    인천둘레길 6코스는 가을 단풍, 갈대 군락지와 함께 인천의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시작점인 인천대공원에서는 울긋불긋한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다. 코스 내 유명 관광지인 소래습지생태공원에서는 은빛 갈대와 핑크빛 염생식물 군락을 만날 수 있어 걷는 재미를 더해준다. 또 구간 대부분이 경사가 완만해 저질 체력도 문제없다.

    인천대공원 산책길. /사진= 한국관광공사

    코스 마지막 지점인 소래포구 시장에선 제철 음식인 싱싱한 꽃게와 다양한 해산물도 맛볼 수 있다.

    ▶ 코스 경로 : 인천대공원 호수광장 – 장수천 장수교 – 담방마을아파트 – 서창JC – 만수물재생센터 – 소래습지생태공원 – 전시관 – 주차장 – 소래포구시장

    ▶ 거리 : 약 9.8km


    (전북 고창)
    운곡습지생태길 1코스



    운곡습지 탐방로 데크길. /사진= 한국관광공사

    고창의 운곡습지생태길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다양한 식물, 곤충이 서식하는 문화생태관광지다. 이곳에는 800종 이상의 식물, 곤충, 조류는 물론 수달, 황새, 삵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들까지 살고 있다. 울긋불긋 단풍으로 물든 가을 풍경과 더불어 걷다보면 자연스럽게 동식물 보호에 대한 관심이 깊어진다.

    (좌) 운곡습지 초입부 (우) 생태둠벙풍경. /사진= 한국관광공사

    운곡 람사르습지 탐방안내소에는 숲 해설사가 상주하고 있어 미리 예약하면 해설도 무료로 들을 수 있다.

    ▶ 코스 경로 : 운곡습지탐방안내소 – 생태연못 – 생태둠벙 – 조류관찰대 – 소망의종 – 운곡습지홍보관

    ▶ 거리 : 약 5km


    이달의 추천 길과 다시 걷는 대한민국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예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