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6월 말까지 ‘백신 여권’ 도입 “중·러 백신 인정 안 해”

    - Advertisement -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그린 여권(백신 여권)’이 1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위원회에 제출된다.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티에리 브르통 EU 집행위원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올여름휴가 전에 이른바 ‘그린 여권’을 도입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EU 위원회에 따르면 그린 여권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 △(감염자의 경우) 치료 기록 △검사 결과 등 정보가 포함된다. 



    유럽연합 기 / unsplash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형태, 출력물 형태 등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EU 위원회는 유럽 내 안전한 이동을 목표로 여름 관광 시즌 이전인 6월 말까지 도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 일단 백신 효능에 대한 검증 없이 그린 여권이 제 기능을 할 수 있겠느냐는 염려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후 면역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 아직 알지 못하기 때문에 여권의 유효기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린 여권은 디지털과 종이 2가지 형태로 이용 가능할 전망 / unsplash

    또 한 가지는 인정하는 백신의 종류다. 그린 여권은 EU가 승인한 것만 대상으로 한다. 즉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등 4개만 대상이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V, 중국 시노팜 백신은 포함되지 않았다.

    그나마 러시아 스푸트니크 V는 유럽의약품청(EMA)에서 최근 심사를 시작했지만 중국산 백신에 대해서는 아직 어떤 움직임도 없다.

    이로 인해 러시아, 중국산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EU 회원국들이 그린 여권에 대해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백신을 맞았어도 그린 여권을 받지 못하는 EU 시민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EU 회원국이면서도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 등은 러시아와 중국에서 백신을 수입해 접종하고 있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