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 원짜리 바다 로또’ 태국에서 또 발견된 덩어리의 정체는?

    - Advertisement -

    태국에서 한 어부가 바다의 로또로 불리는 용연향 두 덩어리를 발견했다.



    사진출처 – 방콕잭

    아세레 푸아드(Asaree Pooad, 24)는 지난 2일 아버지와 함께 태국 남부지역 사뚠주에 낚시를 나갔다가 폭우를 만났다. 두 사람은 수확 없이 빈손으로 돌아가는 길에 얕은 해안가에서 정체불명의 이상한 덩어리 두 개를 발견했다.
    그들은 그 덩어리가 방송에서 본적 있는 용연향일수도 있다는 생각에 집으로 가져갔다.
     
    푸아드는 송클라대학교 연구실에 샘플을 보냈고, 감정 결과 두 사람이 주운 덩어리는 각각 무게가 7kg600g인 용연향이 맞는 것으로 판정됐다.
    이들 부자가 주운 용연향은 품질이 아주 좋아서 그 가치가 최고 10202000바트(한화 약 4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지난 6일 방콕잭은 보도했다.
     



    사진출처 – 방콕잭

    푸아드의 아버지는 폭풍우를 만나 집으로 일찍 돌아와야 했지만, 결국 이런 보물을 찾게 되었다며 감격을 전했다.
    그들은 현재 용연향을 구매할 사람을 찾고 있다. 판매를 위해 두 덩어리가 진품인지에 대한 재감정 또한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용연향은 바다의 로또’, ‘바다의 황금’, ‘해신(海神)의 선물이라고도 불리는 수컷 향유고래의 토사물이다. 이는 고급 향수의 재료로 사용된다. 용연향은 처음에는 악취를 풍기지만 시간이 갈수록 좋은 향이 나기 때문에 바다를 오래 떠다닐수록 그 가치가 높아진다. 최고급 용연향은 500g2300만 원의 고가에 팔릴 정도다.




    태국에서 발견된 또 다른 용연향 /사진출처 – 트위터

    태국에서 수억 원대 용연향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달 23일 태국에서 한 여성이 약 3억 원으로 책정된 용연향을 주워 화제가 된 바가 있다. 푸아드 부자와 마찬가지로 그는 폭풍우가 지나간 후 해변을 따라 걷다가 폭 30cm, 길이 61cm, 무게 7kg인 황금빛 용연향을 발견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